박주민, “日 국내정치 위해 韓 희생양 삼아…지금이라도 철회해야”
박주민, “日 국내정치 위해 韓 희생양 삼아…지금이라도 철회해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주민, “추경 통해 일본 조치에 피해 없도록 최선 다하겠다”
박주민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사진 / 시사포커스 DB]

[시사포커스 / 박고은 기자] 박주민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은 12일 일본의 반도체 소재 수출 규제로 피해가 예상되는 반도체 소재 업체를 방문 “대내적으로는 추가경정예산안 통과를 통해 이번 일본의 조치에 산업 분야의 어려움이 없도록 최선을 다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박 최고위원은 이날 경기 화성 소재 동진 쎄미켐을 찾아 현장 최고위원회의를 열고 “우리 당은 대외적으로 (일본의) 경제 보복 조치가 자유무역을 기반으로 한 국제 질서를 해치는 점을 널리 알리겠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이어 “일본이 최근 ‘원자재 관리 개선이 없을 경우에 규제 품목을 확대하는 것은 불가피 하다’라는 입장을 가지고 있다는 보도가 되고 있다”며 “일본 정부는 수출 규제는 ‘안보 상 필요한 조치’라고 주장하고 있는데 다 아시다시피 전혀 근거가 없다”고 했다.

박 최고위원은 “정치적 목적 하에 이뤄지는 조치라는 점은 모두가 알고 있다”며 “국내 반도체 업체가 사용하는 물질이 화학무기인 사린가스 등으로 재가공 된다든지, UN의 피재제국으로 흘러들어갔다는 어떠한 증거도 없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최근 일본의 무역 재제는 공정무역의 원칙을 위반하는 행위”라며 “명백히 감정적인 조치이고, 정치적 목적 하에 이뤄지는 조치다”라고 규정했다.

박 최고위원은 “국내 정치를 위해서 한국을 희생양으로 삼은 것인데, 아베 정부는 지금이라도 수출 제한을 중단하고 철회해야한다”고 촉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