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교안 “한국당 공천, 지역경제·민생 살리는 분께 좋은 평가할 것”
황교안 “한국당 공천, 지역경제·민생 살리는 분께 좋은 평가할 것”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제학자 우대한다는 말 아냐…큰 틀의 원칙과 기준은 이기는 공천”
황교안 대표는 12일 오전 국회 도서관 대강당에서 열린 ‘한국당 원외당협위원장 워크숍’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사진 / 박상민 기자
황교안 대표는 12일 오전 국회 도서관 대강당에서 열린 ‘한국당 원외당협위원장 워크숍’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사진 / 박상민 기자

[시사포커스 / 김민규 기자]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12일 내년 총선 공천과 관련해 “민생 현장에서 지역 경제를 살릴 수 있는 아이디어를 제공하고 지역주민과 함께하며 민생을 살리는 모습을 보여주는 분들에게 좋은 평가를 할 것”이라고 밝혔다.

황 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 도서관 대강당에서 열린 ‘한국당 원외당협위원장 워크숍’에 참석해 “우리나라 미래가 걸린 중요한 총선에서 반드시 압승해야 한다”며 이같이 강조했다.

다만 그는 “경제와 민생 살리는 공천을 할 것인데 경제학자를 우대한다는 말은 아니다”라며 “여러분들이 공천에 대한 걱정을 많이 하시는데 큰 틀의 원칙과 기준은 이기는 공천, 공정한 공천이 되게 하는 것”이라고 역설했다.

한 발 더 나아가 황 대표는 “하고 싶은 말이 많겠지만 적절한 방법으로 말할 기회가 있을 것이다. 가장 중요한 것은 하나가 되는 것”이라며 “총선이 9개월여 앞으로 다가온 만큼 전체적으로 한몸, 한마음으로 가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고 당부했다.

그러면서 그는 “자신을 위해 올바르지 못한 언행을 한다면 결국 우리 당에 어려움을 주는 일이 된다”며 “우리 당을 위해 하나가 되고 단합해 문재인 정부 폭정에 맞서 싸우는 모습이 필요하다”고 힘주어 말했다.

한편 뒤이어 박맹우 사무총장은 “황 대표를 중심으로 온 힘을 다해 당과 나라를 지키자”고 호소했으며 정양석 원내수석부대표도 “황 대표를 중심으로 똘똘 뭉쳐서 내년에 올 땐 오늘처럼 신분증을 내지 말고 배지 달고 당당히 들어왔으면 한다”고 밝히는 등 지도부를 중심으로 한 당내 결속에 방점을 두는 모습을 보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