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해찬, “황교안, 무슨 명목으로 민생 말하나”
이해찬, “황교안, 무슨 명목으로 민생 말하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해찬, “제1야당의 무책임한 반대로 국회 문 못 열고 있어”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사진 / 시사포커스 DB]

[시사포커스 / 박고은 기자]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10일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를 향해 “오늘 초월회가 예정 됐는데 황 대표는 오늘도 참석 안한다고 하고 여야 대표 회동도 무산시키면서 무슨 명목으로 민생을 말하고 거리 투쟁에 나서겠다는 것인지 이해할 수 없다”고 지적했다.

이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고위 당정청 회의에서 “최근에 헝가리 유람선 사고가 있었고 아프리카 돼지 열병 등 여러 현안 발생하고 민생 입법 등 국회에 할 일이 쌓였는데 제1야당의 무책임한 반대로 국회 문을 못 열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이제라도 마음을 바꿔서 일터로 복귀할 것을 간곡히 부탁드린다”라고 국회 정상화를 촉구했다.

그는 “국회가 일손을 놓은 지 두 달째”라며 “추가경정예산안이 국회에 제출된 지 47일이 흘렀고 국회법에 명시된 6월 국회도 열리지 못한 채 3분의 1이 지났다”고 토로했다.

이 대표는 “민생안정과 경제 활력을 위해서도 계류된 법안을 하루라도 빨리 처리해야 하는데 저도 답답하고 국민들에게도 죄송한 마음 그지없다”고 고개를 숙였다.

또한 “총리께선 주말에도 아프리카 돼지 열병 방역 현장을 점검했다고 들었다”며 “국내에 유입될 경우 국민 생활에 큰 혼란을 줄 수 있어서 당에서도 챙기고 있는데 정부도 빈틈없이 관리 해달라”고 주문했다.

이 대표는 이날 6‧10민주항쟁 32주년을 맞이한 것과 관련해서도 “우리 국민은 전두환의 군사독재에 맞서서 호헌철폐, 독재타도를 외쳤고 직선제 개헌과 민주화를 쟁취했다”고 평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