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훈, “광주시민 ‘폭도‧괴물’로 폄훼한 망언‧추동자들 엄벌해야”
설훈, “광주시민 ‘폭도‧괴물’로 폄훼한 망언‧추동자들 엄벌해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설훈, “민주주의를 향한 그분들의 넋을 지켜내야 한다”
설훈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18일 5.18 묘역을 참배하고 있다./ⓒ설훈 의원 페이스북.

[시사포커스 / 박고은 기자] 5·18 민주유공자인 설훈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18일 “5‧18 민주화운동과 희생 영령들을 욕되게 한 망언자들과 추동자들을 엄벌해야 할 것”이라고 촉구했다.

설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5.18 묘역을 참배한 사진과 함께 이같은 글을 게시했다.

설 의원은 “40여년의 긴 세월이 흘렀지만 아직도 그 날의 기억이 생생하다”며 “1980년 5월의 광주는 부당한 독재 권력에 저항함으로써 한국의 민주주의와 인권에 대한 신념을 표출하였던, 민주주의 가치가 당연히 보장되어야 함을 선언하였던 투쟁의 산 현장이었다”고 회상했다.

이어 “5‧18 민주화운동에 대한 진상규명, 책임자에 대한 법적 처벌, 피해자의 명예 회복 및 보상은 아직까지 제대로 진척되지 못했다”며 “독재정권에 항거한 광주시민들을 ‘폭도’로,‘괴물집단’으로 폄훼하는 파렴치한 행위들이 여전히 대한민국 국회에서 버젓이 행해지고 있다”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독재정권의 억압에 저항했던 값진 희생의 역사를 기억하고, 민주주의를 향한 그분들의 넋을 지켜내야 한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