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18’ 미묘한 온도차 보이는 여야4당-한국당
‘5·18’ 미묘한 온도차 보이는 여야4당-한국당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여야4당, “진상규명” VS 한국당, “한국당 전신 ‘문민정부’ 5‧18 특별법 제정”
18일 오전 광주 북구 국립5·18민주묘지에서 열린 '제39주년 5·18민주화운동 기념식'에서 유남석(왼쪽부터) 헌재소장,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자유한국당 황교안, 바른미래당 손학규, 민주평화당 정동영 대표가 참석해 자리하고 있다./ⓒ뉴시스.

[시사포커스 / 박고은 기자] 5·18 민주화운동 39주기를 맞은 여야 5당은 민주주의 정신을 되새기고 민주주의를 더욱 굳건히 지켜나가겠다고 한목소리를 냈다.

하지만 여야 4당은 5·18 민주화운동에 대한 진상조사와 책임자 처벌을 촉구한데 비해 한국당은 5·18 민주묘역을 조성하고 5·18 특별법을 제정한 것이 한국당의 전신인 문민정부가 한 일이라고 강조했다.

먼저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은 이날 국회 브리핑을 통해 “광주영령들의 뜻을 받들어 80년 5월 광주의 진실을 밝히고 이 땅의 민주주의를 굳건히 지켜나가겠다”고 밝혔다.

홍익표 민주당 수석대변인은 이날 “5.18민주화운동은 오늘날까지도 대한민국의 민주주의를 밝히는 ‘시대의 횃불’”이라며 “광주시민들과 민주영령들이 피와 땀으로 지켜낸 자유, 인권, 평등, 평화는 이제 어느 누구도 부정할 수 없는 대한민국의 기본 가치가 됐다”고 강조했다.

홍 수석대변인은 “80년 5월 광주의 진실은 반드시 밝혀져야 한다”며 “계엄군의 헬기사격과 전투기 출격대기, 집단성폭행 등 전두환 군부독재정권이 저지른 악랄하고 잔혹한 참상이 오랜 세월에도 불구하고 수많은 양심세력의 노력으로 하나둘씩 밝혀지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당이 5월 광주의 정신을 이어받아 당시의 진실을 밝혀내고 이 땅의 민주주의를 더욱 굳건히 지켜나가겠다”고 약속했다.

김정화 바른미래당 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진상규명이 제대로 이뤄지지 않고 폄훼하려는 세력이 존재한다는 것은 우리 시대의 부끄러움”이라며 “5·18 진상 규명, 책임자 처벌, 폄훼 세력의 단죄를 위한 일에 가장 앞장서겠다”고 다짐했다.

박주현 민주평화당 수석대변인도 “광주의 진실을 밝히는 것은 최우선적인 적폐청산”이라며 “5월 광주를 피바다로 만든 국가폭력은 군사기밀이나 국가보안이 아니다”라고 안보지원사령부(옛 기무사)의 문서 공개를 촉구했다.

박 수석대변인은 “국군통수권자인 대통령만이 할 수 있다”며 “보안사와 안지사의 문서고를 열라는 대통령의 명령은 광주에게 주는 역사적 선물이 될 것”이라며 대통령의 결단을 재차 촉구했다.

정의당 대변인실은 “신군부 최고 실권자였던 전두환의 5·18 시민 학살 범죄는 충분히 소명됐다”며 “조속한 진상규명위 조사를 통해 진상을 파헤치고 법대로 전두환을 당장 기소, 구속해 죗값을 치르게 해야 한다”고 했다.

한국당도 “대한민국의 자유와 민주주의를 위해 헌신하신 5.18 민주 영령들의 명복을 고개 숙여 빈다”며 “한국당은 그 날에 있었던 평범한 시민들의 슬픔에 대해 가슴 깊이 공감하며 진심으로 헤아리고자 애써왔다”고 민주 영령의 숭고한 희생을 기렸다.

민경욱 한국당 대변인은 이날 오전 논평을 통해 “김영삼 대통령은 1993년 5월 13일 특별담화를 통해 문민정부가 5.18 광주민주화운동의 연장선상에 있는 정부라고 선언했으며, 5.18 민주묘역을 조성할 것을 지시했다”며 “5.18 특별법을 제정해 이 날을 민주화운동으로 명명한 것도 자유한국당의 전신인 문민 정부가 한 일”이라고 강조했다.

민 대변인은 “따라서 우리가 역사를 부정하고 5.18의 정신을 폄훼한다는 지적은 바람직하지 않다”며 “평범한 시민들의 희생으로 만들어진 대한민국 민주주의를, 자유를 지켜내기 위해 다른 누구보다 목소리를 높여온 것이 한국당”이라고 밝혔다.

5.18 관련 징계 절차와 관련해서는 “조속한 시일 내에 당내 의견을 수렴해 마무리할 계획”이라며 “어떠한 경우에도 5.18 광주 민주화운동의 역사적 가치와 의미는 결코 퇴색돼선 안 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하지만 5.18 진상위 구성을 위한 재추천과 진상조사에 대해서는 언급하지 않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