셀트리온그룹, 2030년까지 40조 투자…서정진 “영업익서 30조 투자가능”
셀트리온그룹, 2030년까지 40조 투자…서정진 “영업익서 30조 투자가능”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 송도 신약 확보 16조원
원료의약품 및 완제 생산시설 5조원
스타트업·유통망 4조원
셀트리온제약 화학합성분야 5조원
‘U-헬스케어’사업 10조원
서정진 셀트리온 회장 ⓒ 뉴시스
서정진 셀트리온 회장 ⓒ 뉴시스

[시사포커스 / 강기성 기자] 셀트리온그룹이 오는 2030년까지 바이오와 화학합성의약품 사업 등에 40조원을 투자하겠다고 16일 밝혔다.

서정진 셀트리온 회장은 이날 인천시청에서 기자화견을 열고 자사의 투자계획인 ‘비전 2030’에 대해 말했다.

투자계획 ‘비전 2030’ 은 △인천 송도 바이오시밀러 및 신약 확보(16조원), △원료의약품 및 완제 생산시설 확충(5조원) △스타트업 조성 및 해외 직판유통망 (4조원), △셀트리온제약 화학합성분야 (5조원), △‘U-헬스케어’사업 (10조원) 등이다.

서정진 셀트리온 회장은 “매년 영업이익의 40%를 재투자하고 있는데, 2030년까지 보면 영업이익에서 약 30조원의 투자금을 활용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먼저 셀트리온은 본사가 위치한 인천 송도에 면역 항암제를 포함한 2세대 바이오시밀러를 20개 이상 개발하고 신규 치료 기전을 도입한 신약을 확보하는데 16조원을 투자할 계획이다.

또 투자금액 5조원은 연간 바이오의약품 원료의약품 1500배치(100만ℓ)를 생산할 수 있는 설비 확충, 연간 1억 바이알을 생산할 수 있는 완제의약품 생산 환경 구축 등 세계 1위 규모의 생산능력을 확보하는데 투자한다.

셀트리온은 우선 송도에 20만ℓ규모의 3공장을 건설할 예정이다. 당초 신설규모가 12만ℓ였으나 이번 계획에서 확대됐다. 중국에도 20만ℓ규모의 바이오의약품 생산시설을 추가 설립하기로 했다.

셀트리온은 인천시, 삼성바이오로직스 등과 손잡고 송도를 세계적인 '바이오밸리'를 조성하겠다는 것이다.

또한 스타트업 지원과 글로벌 직판채널 확충에도 4조원을 투입한다. 연말까지 유럽 직판 시스템을 확립하고, 2020년에 아시아·남미 등지로 2021년에는 미국·캐나다까지 직판 체계를 확대한다.

셀트리온제약을 주축으로 화학합성의약품 사업도 확대,추진한다. 50여개의 파이프라인을 운영하고 신약제품을 개발하는데 4조원을 투입하는 한편, 생산설비 확충 등에 1조원을 투자한다.

AI(인공지능)을 활용한 ‘U-헬스케어’사업에도 10조원을 투자해, 사업전반으로 확대할 수 있는 플랫폼을 개발하고 AI와 5G 빅데이터를 활요해 원격진료가 가능하도록 하는 연구개발(R&D)에 집중할 계획이다.

일자리 확충에 대한 청사진도 나왔다. 셀트리온은 이번 투자계획에 따라 약 11만명의 일자리를 낼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의약품 연구개발에 2000명, 바이오·화학합성의약품 공장 확충에 따른 생산시설 필요 인력 8000명 등 직접 고용과함께 여기서 파생되는 10만명의 간접 고용을 기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