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경원 “5당 여야정 협의체? 그럼 민중당·애국당은 왜 안 되나”
나경원 “5당 여야정 협의체? 그럼 민중당·애국당은 왜 안 되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 대통령, 옹졸한 태도…자신들에게 유리한 5당 범여권 협의체만 고집”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운데)가 14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사진 / 오훈 기자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운데)가 14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사진 / 오훈 기자

[시사포커스 / 김민규 기자]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14일 여야정 상설 국정협의체 참석대상 논란과 관련해 “지금 국회 내에 있는 민중당과 대한애국당은 왜 포함 안 시키는지 묻고 싶다”고 청와대와 여당에 일침을 가했다.

나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 참석해 문재인 대통령과 더불어민주당을 겨냥 “원내교섭단체 3당이 참여하는 여야정 협의체는 극구 거부하고 자신들에게 유리한 5당 범여권 협의체만 고집하고 있다”며 이같이 지적했다.

그는 이어 “순리대로 풀자는 우리 주장에 대해 계속 문 대통령께선 옹졸한 태도를 보이고 있다”며 “더 이상 속 좁은 정치로 내편 챙기기에만 골몰하지 말고 제발 비판의 목소리도 듣고 야당의 제안에 대해서도 진심으로 귀기울여줄 것을 부탁한다”고 촉구했다.

그러면서 나 원내대표는 “패스트트랙 정국을 풀기 위한 것이 진정한 의도라면 당연히 교섭단체 대표들과 만나는 여야정 협의체가 되어야 할 것”이라며 “지지층만이 아닌 국민 모두의 대통령이 되기 바란다”고 문 대통령에 직격탄을 날렸다.

이에 그치지 않고 그는 재차 문 대통령을 향해 “정치권이 과거에 머물러 있다고 언급한 문 대통령이 취임 후 지금까지 한 일은 무엇인가. 2년 내내 과거 들추기 역사왜곡, 전임정권 복수하기 등 지금 가장 과거에 집착하는 건 문 대통령”이라며 “내편 네편 계속 국민을 갈라 치는 이 정권이야말로 대립과 혐오의 정치, 반목과 분열 정치의 주범”이라고 강도 높게 비판했다.

한 발 더 나아가 나 원내대표는 “문 대통령이 전날 취임 2년 소회를 말하며 나라다운 나라를 만들라는 민심을 받들었다고 했으나 경제와 안보, 민생 모두 무너지고 있으며 나라 같지도 않은 나라가 되고 있다”며 “이 정권의 험한 정치, 막나가는 정치를 멈추지 않는다면 계속해서 국민이 분노할 수밖에 없다”고 엄중 경고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