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산서원 등 '한국의 서원' 6곳...유네스코 등재 확실시
도산서원 등 '한국의 서원' 6곳...유네스코 등재 확실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제기념물유적협의회, 세계유산 '목록 등재' 권고 통지
소수서원(경북 영주) / ⓒ문화재청
소수서원(경북 영주) / ⓒ문화재청

[시사포커스 / 이청원 기자] 소수서원, 도산서원 등 ‘한국의 서원’ 9곳이 세계유산 목록에 등재 가능성이 높아졌다.

14일 문화재청에 따르면 이날 ‘한국의 서원’에 대한 유네스코 자문‧심사기구인 국제기념물유적협의회(이하 이코모스)의 세계유산 목록 ‘등재 권고’를 유네스코 세계유산센터로부터 통지 받았다. 

심사평가서에는 등재 신청한 9곳 서원 모두를 등재 할 것을 권고하는 내용이 담겼다. 

등재 대상인 ‘한국의 서원’은 소수서원(경북 영주), 도산서원(경북 안동), 병산서원(경북 안동), 옥산서원(경북 경주), 도동서원(대구 달성), 남계서원(경남 함양), 필암서원(전남 장성), 무성서원(전북 정읍), 돈암서원(충남 논산) 등 총 9개로 구성된 연속유산이다.

이번 ‘한국의 서원’의 세계유산 등재는 재도전을 통한 성공이라는 점에서 더욱 의미가 있다. 

앞서 문화재청은 3년 전인 2016년 4월, 이코모스의 반려 의견에 따라 세계유산 신청을 자진 철회한 바 있다. 

이후 이코모스의 자문을 통해 탁월한 보편적 가치 서술의 재작성, 비교연구의 보완, 연속유산으로서의 논리 강화 등을 거쳐 새롭게 작성한 등재 신청서를 지난해 1월 유네스코에 제출한 이후, 약 1년 반 동안 이코모스의 심사를 받았고 이날 권고 결정을 통지 받았다.

다만, 심사평가서에서는 추가적 이행과제로 등재 이후 9개 서원에 대한 통합 보존 관리방안을 마련할 것을 권고키도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