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黃‧한국당, 無 대안 ‘경제폭망’…대안 제시하라”
민주당, “黃‧한국당, 無 대안 ‘경제폭망’…대안 제시하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주당, “국회로 돌아와 추경 및 민생현안 해결 함께 해줄 것”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사진 / 시사포커스 DB]

[시사포커스 / 박고은 기자] 자유한국당이 11일 대구에서 네 번째 장외 집회를 연 것과 관련 더불어민주당은 “황교안 대표와 한국당은 명분 없는 장외투쟁을 중단하고 국회로 돌아와 추경 및 민생현안 해결에 함께 해줄 것”이라고 촉구했다.

조승현 더불어민주당 상근부대변인은 이날 국회 논평을 통해 “색깔론과 대결의식에 사로잡힌 한국당의 모습과 주장에는 국익과 미래에 대한 고민을 찾아 볼 수 없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황 대표와 나경원 원내대표를 비롯한 한국당 지도부가 총출동해 ‘문재인 정부는 우리 국민 위한 정부가 아니라 북한의 정부’, ‘경제폭망’ 등의 원색적인 비난을 쏟아냈다”며 “한국당이 정략적인 입장이 아닌 국익을 위해서라면, 어려운 여건 하에서 국가 안보와 국민의 안전을 위해 이루어지는 정책결정에 초당적인 협력과 함께 건설적 비판을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정쟁을 위해 대안도 없이 '경제폭망'과 ‘대북 강경책’만을 외치는 것은 책임 있는 정당의 모습이 아니다”며 “한국당은 무엇이 국익을 위한 일인지를 숙고해보고 정부가 엄중한 상황을 돌파해 한반도 평화를 이루고 경제를 살릴 수 있도록 소모적인 정쟁을 자제하고 힘을 모아주길 바란다”고 재차 주문했다.

조 상근부대변인은 “황 대표와 한국당은 투쟁 일변도가 아닌 대화와 타협을 통해 대안을 제시하고, 좋은 정책으로 경쟁해야 국민들로부터 신뢰와 지지를 받을 수 있다는 점을 명심해야 할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