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학규 “김관영, 막힌 국회 뚫는데 앞장섰다…통 크게 헤아려달라”
손학규 “김관영, 막힌 국회 뚫는데 앞장섰다…통 크게 헤아려달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바른미래당, 중도개혁 중심 되고 그것을 키워 정치구도 바꾸자”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가 8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사진 / 오훈 기자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가 8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사진 / 오훈 기자

[시사포커스 / 김민규 기자]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가 김관영 원내대표의 사퇴 여부를 따지기 위한 의원총회 개최일인 8일 “김관영 원내대표의 임기가 이제 한 달 조금 넘게 남았는데 그동안 막힌 국회를 뚫고 민생 챙기는데 앞장섰다”며 적극 두둔하고 나섰다.

손 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해 “패스트트랙 지정에 대한 논란이 많지만 중도개혁을 위한 불가피한 선택”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이에 그치지 않고 그는 거듭 김 원내대표와 관련해 “특활비 폐지 등 국민 편에서 개혁하는데 선봉장이었다”며 “패스트트랙에 올려놓은 연동형 비례대표제안은 기대에 못 미치는 것이 사실이지만 논의해서 개선해나가면 된다. 당과 의회의 앞날을 위해 의원들이 통 크게 헤아려 달라”고 재신임해 줄 것을 호소했다.

그러면서 손 대표는 “바른미래당은 제3의 길을 끝까지 지켜서 한국정치 구조를 바꿔야 할 역사적 사명이 있다. 바른미래당이 소멸하면 거대 양당의 극한 대립 속에서 대한민국이 발전하지 못할 것”이라며 “민주주의는 타협의 예술이다. 제3의 길을 지키기 위해 양보할 것은 양보하고 가야할 길을 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특히 그는 “바른미래당이 중도개혁 세력의 중심이 되고 그것을 키워 한국 정치구조를 바꾸자는 것”이라며 “자유한국당과 합친다고, 민주평화당과 합친다고 얻을 게 뭔가. 당은 중도 개혁의 큰 길 위에 서있고 그 길에서 보듬고 격려하면서 스스로를 지켜가야 된다”고 역설했다.

한편 이날 최고위엔 바른정당 출신으로 패스트트랙 정국 도중 김 원내대표에 의해 사개특위 위원직에서 교체되면서 크게 반발했던 오신환 의원이 다시 최고위에 참석해 눈길을 끌었는데, 손 대표는 오 최고위원이 사무총장직에 복귀한 것인지 여부를 묻는 기자들의 질문에 “그렇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