래퍼 치타, '내달 3일 가요계 컴백...1년 3개월 만'
래퍼 치타, '내달 3일 가요계 컴백...1년 3개월 만'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나 한창 신곡 준비 중이었지. 한번 들어볼래?"
ⓒ시사포커스DB
ⓒ시사포커스DB

[시사포커스 / 이선기 기자] 래퍼 치타가 1년 3개월 만에 컴백을 예고했다.

26일 치타는 자신의 SNS를 통해 컴백을 알리는 티저를 깜짝 게재하면서 내달 컴백을 예고했다.

이날 공개된 티저 속에는 치타와 그의 친구가 채팅앱을 통해 메시지를 주고받는 콘셉트다. 치타는 근황을 묻는 친구에게 “나 한창 신곡 준비 중이었지. 한번 들어볼래?”라며 신곡 파일을 보낸 뒤 “5월 3일 오후 6시에 나와. 5월 3일이야! 기대해줘”라고 말했다. 실제로 친구와 대화하는 듯한 느낌으로 대중에게 친숙함을 선사했다. 

‘메신저’라는 이색적인 방법으로 컴백 날짜를 예고한 치타의 게시물에 팬들 역시 뜨거운 반응을 보였고, 치타는 티저와 함께 비행기 이모티콘을 덧붙여 궁금증을 유발했다. 

ⓒ치타 인스타그램
ⓒ치타 인스타그램

 

특히 내달 3일 첫 방송되는 Mnet ‘프로듀스 X 101’ 멘토 출연에 앞서 신곡 발매를 예고한 치타는 MBC ‘킬빌’ 등 음악 예능 프로그램을 통해 신곡을 발표한 바 있지만 오로지 치타 이름으로 내는 오피셜 앨범은 2018년 2월 발매한 ‘28 IDENTITY’ 이후 1년 3개월 만이라 더욱 반가움을 자아낸다. 

치타는 ‘킬빌’ 출연 당시 매회 차원이 다른 무대를 선보이며 시청자들을 완벽히 홀린 바 있다. 대한민국 힙합신을 대표하는 아티스트답게 이번 앨범에는 어디에서도 볼 수 없었던 그의 음악적 역량이 담길 전망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