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경원 “文, 회담 중독…북한 비핵화 약속 받아낼 회담해 달라”
나경원 “文, 회담 중독…북한 비핵화 약속 받아낼 회담해 달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회담 백번, 천 번 한다고 비핵화 되는 게 아냐…강한 대북제재만이 비핵화 가져와”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16일 원내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 / 오훈 기자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16일 원내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 / 오훈 기자

[시사포커스 / 김민규 기자]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16일 문재인 대통령을 향해 “북한이 비핵화를 하겠다는 약속을 받아낼 회담을 해주실 것을 부탁드린다”고 촉구했다.

나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 참석해 현 정권의 대북정책 구상에 대해 “문 대통령의 심각한 회담 중독만 확인됐다. 회담을 백번, 천번 한다고 비핵화가 되는 게 아니다”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이어 “미국은 최근 한미정상회담을 통해 비핵화 없는 제재완화 불가 기조에 쐐기를 박았다. 이것이 올바른 비핵화 프로세스”라며 “강력한 대북제재만으로 우리에게 비핵화를 가져올 수 있고 그것이 바로 평화를 이끌어낼 힘”이라고 강조했다.

이에 그치지 않고 나 원내대표는 “북한은 시정연설을 통해 제재완화 없이는 비핵화에 나설 의지가 없을 보여줬다. 하노이 협상 결렬된 상태에서 아무런 변화도 없는 답보상태”라며 “그런데 문 대통령만 홀로 북한이 시정연설을 통해 비핵화와 평화구축에 대한 확고한 의지를 천명했다고 한다. 문 대통령의 희망회로만 볼 수 있었다”고 최근 한미정상회담 결과에 대해서도 일침을 가했다.

한 발 더 나아가 그는 “오지랖 운운하며 공개적으로 모욕한 북한에 이번만큼은 대통령이 단호하게 대처하지 않을까 기대했지만 역시는 역시였다”며 “북한이 어떤 막말과 비난을 해와도 무조건 평화, 대화로 밖에 들리지 않는 것인지 아니면 현실을 인정하고 싶지 않은 것인지 묻고싶다”고 직격탄을 날렸다.

아울러 나 원내대표는 “어제 군 수뇌부와의 자리에서 강한 군대를 강조한 문 대통령은 힘이 있어야 평화가 가능하다고 말했다”며 “그 말씀에 맞는 실천과 행동이 있는지 묻고 싶다”고도 지적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