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 찾은 민주당, “한국당 ‘5.18 망언의원’ 징계 안해…사죄하라”
광주 찾은 민주당, “한국당 ‘5.18 망언의원’ 징계 안해…사죄하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남인순, “광주 시민들 ‘5.18 망언’ 분노 공감”
5.18 민주화운동을 모독한 자유한국당 김진태·이종명·김순례 의원.[사진 / 시사포커스 DB]

[시사포커스 / 박고은 기자] 12일 광주를 찾은 더불어민주당 지도부가 자유한국당 5‧18 망언 의원에 대한 징계처리를 촉구했다.

남인순 민주당 최고위원은 이날 광주광역시청 중회의실에서 열린 광주 예산정책협의회에서 “망언을 일삼은 정치인에 대한 자유한국당에서의 징계처리와 국회윤리특위차원의 징계가 처리되도록 지속적으로 관심 갖겠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 “광주에 오면서 5.18 망언으로 광주 시민들이 얼마나 분노하신 거에 대해 깊이 공감한다”며 “이런 일이 국회에서 반복되지 않도록 제도개선 법안이 올라와있다”고 신속한 처리를 재차 약속했다.

이수진 최고위원도 “5.18정신을 훼손하기에 급급한 한국당 의원 3인방에 대한 징계는 아직 이뤄지지 않고 있다”며 “국회 앞에는 5.18 망언을 한 한국당 의원 징계를 요구하는 시민단체의 천막과 현수막이 걸려있다”고 전했다.

이 최고위원은 “옛 전남도청에는 5.18 당시 총탄 흔적이 선명히 남아 있고, 전두환 시절 재판이 진행되고 증언과 증거들이 계속해서 나오고 있다”며 “한국당도 이제 인정할 것은 인정하고, 광주 시민 앞에서 사죄하고 5.18 진상규명에 적극 동참하길 촉구한다”고 주문했다.

이형석 최고위원도 “다가올 5.18이 39주기라는 점에서 어떠한 관용과 타협이 있을 수 없다”고 거들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