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길구봉구' 길구, 내달 4살 연하 일반인 여성과 결혼
'길구봉구' 길구, 내달 4살 연하 일반인 여성과 결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결혼식은 일반인인 관계로 양가 부모님과 지인들 모시고 비공개
ⓒ뮤직웍스
ⓒ뮤직웍스

 

[시사포커스 / 이선기 기자] 가수 길구봉구의 길구가 내달 4살 연하 일반인과 결혼식을 올린다.

5일 소속사 측은 “가수 길구봉구의 신곡 ‘있어줄래’ 발매 소식을 전하던 중 멤버 길구의 기쁜 소식을 전하게 됐다”며 “길구는 오는 5월 18일 4살 연하의 일반인 예비 신부와 서울 모처에서 결혼식을 올리게 됐다”고 했다.

이어 “결혼식은 양가 부모님들과 친지, 가까운 지인들을 모시고 비공개로 진행 될 예정이며 길구와 예비신부에게 따뜻한 축하 부탁드린다”고도 했다.

특히 길구 역시 자신의 SNS를 통해 “저는 봉구와 함께 노래를 하는게 유일한 기쁨이었지만 얼마 지나지 않아 발성장애가 왔고 노래는 저에게 유일한 기쁨이자 아픔이었다”고 했다.

이어 “가장 힘들었던 시간을 보내던 중 그 사람을 알게 됐고, 서로에게 가장 큰 웃음을 주고 순수한 시절을 함께 했던 그 사람과 이제는 추억이 아닌 영원히, 앞으로 남은 시간들을 함께 하고자 한다”고 했다.

더불어 “길구봉구를 좋아해 주시고 아껴주시는 모든 분들께서 저희 두 사람을 축복해 주시면 더할 나위 없이 행복할 것 같다”며 “앞으로도 열심히 노래하는 길구, 또 든든한 남편이 되겠다”고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