취준생 등 10명 중 4명, “설날 연휴 후 스트레스 늘었다”
취준생 등 10명 중 4명, “설날 연휴 후 스트레스 늘었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설날 명절 스트레스 요인 1위 ‘눈치 보느라’, 2위 ‘폭풍 잔소리’
사진 / 시사포커스DB
사진 / 시사포커스DB

[시사포커스 / 이영진 기자] 설날 연휴를 보낸 취준생과 직장인 10명중 4명이 “설날 전보다 스트레스가 늘었다”고 답했다. 특히 취준생 중에는 설날 연휴를 보낸 후 우울한 마음이 생겼다거나 연휴 동안 소화불량이나 감기몸살, 두통 등 잔병치레를 했다는 응답자도 상당수에 달했다.

9일 잡코리아와 알바몬이 대학생, 취준생 및 직장인 2,232명을 대상으로 <설날 명절 후유증 현황>에 대해 설문조사 진행 결과를 발표했다.

먼저 ‘설날 연휴를 보낸 후 전보다 스트레스가 높아졌나’라는 질문에 전체 응답자 중 42.0%가 ‘스트레스가 높아졌다’고 답했다. 특히 취업준비생 중에는 스트레스가 늘었다는 응답자가 45.5%로 절반에 가까웠다. 이는 직장인(39.7%)과 대학생(29.8%) 중 스트레스가 높아졌다는 응답자 보다 높은 수준이다.

‘설날 연휴를 보낸 후 우울한 마음이 생겼다’는 취준생 및 직장인도 전체 응답자 중 41.8%로 높았다. 취준생 중에는 45.1%, 직장인 중에도 40.9%가 설날 연휴를 보낸 후 우울한 마음이 생겼다고 답했다. 특히 취업준비생 5명중 2명에 달하는 40.0%는 ‘이번 설날 연휴 기간 중 소화불량이나 감기몸살, 두통 등 잔병치레를 했다’고 답하기도 해, 즐겁지 않은 설날 연휴를 보낸 취준생들이 상당수에 이르는 것으로 보인다.

설날 연휴를 보내며 취준생과 직장인들의 스트레스가 높아진 요인은 무엇일까? 취준생과 직장인 중 가장 많은 응답자가  ‘부모님과 친지 어른들의 눈치를 보느라 피곤해서’ 스트레스가 높아졌다고 답했다. 이는 복수선택 응답률 41.3%로 가장 높았다.

특히 취준생 중에는 ‘친지들의 폭풍 잔소리 때문에 스트레스가 높아졌다’는 답변이 응답률 47.5%(복수선택)로 가장 높았다. 이외에 취준생들은 ‘부모님, 친지 어른들의 눈치 보느라 피곤해서(39.9%)’, ‘음식준비, 손님 치르기 등 명절노동 때문에(30.6%)’ 스트레스가 높아졌다는 응답자가 많았다.

직장인 중에는 ‘부모님과 친지 어른들의 눈치를 보느라 피곤해서 스트레스가 높아졌다’는 응답자가 42.0%로 가장 많았으나, 이어 ‘연휴인데도 쉴 시간이 없어 스트레스가 높아졌다’는 답변도 응답률 41.6%로 근소한 차이로 높았다. 이어 ‘명절 노동 때문에(40.5%)’, ‘과음/과식 때문에(28.5%)’ 스트레스가 높아졌다는 응답자가 많았다.

한편 이번 조사에 참여한 취준생과 직장인 10명중 6명(65.8%)은 ‘설날 연휴를 보낸 후 달라진 점이 있다’고 답했다.

취준생이 꼽은 설날 이후 달라진 점 1위는 ‘구직활동을 더 열심히 하고 있다’로 복수선택 응답률 54.9%로 가장 높았다. 이어 ‘취업/이직 준비를 시작했다(40.7%)’거나 ‘다이어트/체중감량을 시작했다(35.1%)’는 순으로 응답자가 많았다.

직장인 중에는 설날 연휴를 보낸 후 달라진 점으로 ‘다이어트/체중감량을 시작했다’는 답변이 응답률 45.5%로 가장 높았고, 이어 ▲운동/건강관리를 시작했다(39.8%) ▲회사 일을 더 열심히 한다(오래 일하기 위해_35.1%) ▲취업/이직준비를 시작했다(24.9%) 순으로 응답자가 많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