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 10명 중 4명 향후 1년간 집값 내릴것 정부 부동산정책에 ‘불만’
국민 10명 중 4명 향후 1년간 집값 내릴것 정부 부동산정책에 ‘불만’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 및 부산‧울산‧경남 시민 집값 내릴 것 기대감 높아
부동산 정책 불만 광주‧전라 지역 제외한 전 지역 높아
한국갤럽이 전국 성인 1000명을 대상으로 8~10일 전화조사한 결과 향후 1년간 집값 전망.ⓒ한국갤럽
한국갤럽이 전국 성인 1000명을 대상으로 8~10일 전화조사한 결과 향후 1년간 집값 전망.ⓒ한국갤럽

[시사포커스 / 김용철 기자] 국민 10명 중 4명이 향후 1년간 집값이 내릴 것이라고 전망했다. ‘오를 것’이란 국민은 3명에 그쳤다. 또 현 정부가 부동산 정책을 잘하고 있는지에 대해서도 10명 가운데 4명이 불만을 드러내며 부정적 평가를 내렸다.

한국갤럽이 올해 8~10일 3일간 전국 성인 1,002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데일리 오피니언 결과다.

설문조사 결과 향후 1년간 집값 전망을 물은 결과 39%는 '내릴 것'이라고 전망한 반면 '오를 것'이라고 전망한 이는 28%로 나타났다. 23%는 '변화 없을 것'으로 내다봤다. 10%는 의견을 유보했다. 집값 상승 전망은 작년 9.13 주택시장 안정 대책 발표 직전 조사에서 50%, 9.21 수도권 공급 확대 대책 발표 이후인 10월 초 43%, 그리고 이번 조사에서 28%로 감소했다. 집값 하락 전망이 상승 전망을 앞선 것은 2년 만이다.

집값이 내릴 것이란 기대감은 서울 및 부산‧울산‧경남 지역에서 높았다. 부산‧울산‧경남 지역은49%, 서울은 45%가 내릴 것으로 내다봤다. 또 이들 지역은 오를 것이란 기대감은 낮았다. 서울 26%, 부산‧울산‧경남 16%만이 오를 것으로 전망했다.

현 정부의 부동산 정책에 대한 평가 결과ⓒ한국갤럽
현 정부의 부동산 정책에 대한 평가 결과ⓒ한국갤럽

현 정부가 부동산 정책을 잘하고 있는지 물은 결과에는 42%는 '잘못하고 있다'고 답했다. 32%는 '잘하고 있다', 26%는 평가를 유보했다.

부동산 정책을 ‘잘 못하고 있다’는 부정적 평가는 광주‧전라 지역을 제외한 전 지역에서 높았다. 특히 서울을 포함한 수도권과 영남지역에서 40% 이상의 박한 평가를 내렸다.

부동산 정책 부정 평가자들은 그 이유로(421명, 자유응답) '집값 상승'(24%), '보유세‧종합부동산세 인상', '지역 간 양극화 심화', '일관성 없음‧오락가락함'(이상 9%), '서민 피해‧서민 살기 어려움'(7%), '규제 부작용 우려‧풍선 효과', '효과 없음‧근본적 대책 아님', '규제 심함'(이상 4%) 등을 지적했다.

잘한다고 답한 자는 '집값 안정 또는 하락 기대'(29%), '다주택자 세금 인상'(13%), '보유세‧종합부동산세 인상'(10%), '투기 근절‧부동산 투자 억제'(8%), '서민 위한 정책‧서민 집 마련 기대'(7%), '규제 강화‧강력한 규제'(5%) 등 시장 안정에 대한 기대와 관련 정책 방향 관련 언급이 많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