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무성 “문 정권, 죄 없는 기업인·정치인 불안케 하면 후폭풍 맞아”
김무성 “문 정권, 죄 없는 기업인·정치인 불안케 하면 후폭풍 맞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내가 해수부 압박해 여객사업 면허 취득? 사실 아냐…의혹 있다면 경찰 조사 착수하라”
김무성 자유한국당 의원이 발언하고 있는 모습. 사진 / 임희경 기자
김무성 자유한국당 의원이 발언하고 있는 모습. 사진 / 임희경 기자

[시사포커스 / 김민규 기자] 김무성 자유한국당 의원이 10일 문재인 정권을 겨냥 “지금처럼 적폐청산 프레임으로 죄 없는 기업인과 정치인을 위축시키고 불안케 한다면 앞으로 후폭풍을 맞게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김 의원은 이날 자신이 지난 2013년 해양수산부를 압박해 모 해운의 여객운송사업자 면허 발급을 압박했다는 의혹과 관련해 입장문을 내고 “여객 운송사업자 면허 취득과 관련해 해당 사업자나 사업 내용 등에 대해 전혀 아는 바도 들은 바도 없다. 전혀 사실이 아니다”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이어 “2013년부터 지금까지 경찰에게 어떤 연락을 받은 일이 없다. 조금이라도 의혹이 있었다면 경찰에서 저를 조사했을 것”이라며 “근거 없는 첩보 내용이나 특정 정치인을 안다는 이유만으로 민간 기업인들이 사정기관의 내사와 사찰 대상이 된다면 이것이 공포정치”라고 직격탄을 날렸다.

그러면서 김 의원은 “의혹이 있다면 경찰은 지금이라도 당장 조사에 착수할 것을 촉구하며 저도 조사를 받을 것”이라며 “하지만 청와대가 근거 없는 민간인 첩보로 월권행위를 하고 기업인들을 불법 사찰했다면 관련 당사자들은 법적 책임을 지고 처벌 받아야 한다”고 맞불을 놨다.

한편 이날 일부 언론 보도에 따르면 2017년 8월 청와대 반부패비서관이 입수한 민간기업 관련 첩보를 백원우 민정비서관이 경찰에 이첩하라고 지시했다고 김태우 전 수사관이 주장했는데, 또 김 전 수사관이 당시 새누리당 대표였던 김무성 의원이 모 해운회사의 포항~울릉 간 여객운송사업자 면허 취득을 위해 해양수산부에 면허 발급 압력을 행사한 내용이 있는 보고서를 만들었다고도 전했다.

그러나 이 같은 내용과 관련해 한국당은 이날 앞서 열린 비대위 회의에서도 나경원 원내대표가 “사찰 정권, 조작 정권, 위선 정권을 넘어 후안무치한 게 아닌가. 야당 탄압이고 야당 정치인 사찰”이라며 “정권이 정의, 도덕을 이야기하면서 하지 않겠다고 한 짓은 골고루 다 한 게 나타났다”고 청와대에 역공을 편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