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유안 측, 성추행 의혹 관련 "불미스런 일 심려 끼쳐 죄송"
정유안 측, 성추행 의혹 관련 "불미스런 일 심려 끼쳐 죄송"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인들과 술자리 갖고 나오기 전 주변 손님과 신체 접촉 있어 조사 받았다"
ⓒVAST엔터테인먼트
ⓒVAST엔터테인먼트

 

[시사포커스 / 이선기 기자] 배우 정유안이 성추행 의혹으로 논란이 일고 있는 가운데 공식 사과를 전했다.

10일 정유안의 소속사 측은 최근 한 매체과 보도한 성추행 관련 조사와 관련 이를 시인하면서 사과의 뜻을 전했다.

이날 소속사 측은 “먼저 불미스러운 일로 많은 분들께 심려 끼쳐드려 죄송하다는 말씀 전한다”고 했다.

이어 “본인에게 확인한 바, 정 군은 최근 지인들과 술자리를 갖고 나오기 전 주변 손님과 신체 접촉이 있었던 것에 대해 경찰 조사를 한차례 받았다”고 했다.

그러면서 “현재 관련 혐의에 대해 조사가 이뤄지고 있는 만큼 소속사 역시 신중하게 진위여부를 파악 중에 있다”고 설명했다.

특히 “정유안 본인 역시 사실 여부를 떠나, 불미스러운 일이 발생한 것에 대해서 진심으로 죄송한 마음을 가지고 있으며, 성실하게 조사에 임할 예정”이라며 “현재 촬영 중인 드라마의 출연 여부에 대해서는 제작진과 협의 중에 있으나, 현재로서 정해진 바는 없다”고 했다.

또한 “정확한 사건의 진위 여부가 확인되지 않은 만큼 추측성 추가 보도를 자제해 주시기를 간곡히 부탁드린다”며 “다시 한 번 많은 분들께 이런 일로 큰 심려를 끼쳐드려 죄송하다”고 했다.

한편 같은 날 일간스포츠는 정 군이 최근 성추행 신고를 받고 경찰의 조사를 받는 중이라고 보도하면서 연예가가 발칵 뒤집힌 상황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