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석희 성폭력 파문...정부 '선수보호 못한 책임 사과'
심석희 성폭력 파문...정부 '선수보호 못한 책임 사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비위 발견되면 무관용 원칙 엄중...제도 전면 재검토
노태강 문화체육관광부 제2차관이 9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 별관에서 심석희 선수 성폭력 보도 관련 긴급 브리핑을 하고 있다 / ⓒ뉴시스DB
노태강 문화체육관광부 제2차관이 9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 별관에서 심석희 선수 성폭력 보도 관련 긴급 브리핑을 하고 있다 / ⓒ뉴시스DB

 

[시사포커스 / 이선기 기자] 심석희 선수의 코치로부터 상습적으로 성폭력을 당했다는 보도가 나옴에 따라 정부가 이에 대해 사과하고 강도 높은 대책마련에 나선다.

9일 문체부 노태강 제2차관은 긴급 브리핑을 갖고 “빙상 조재범 코치 상습 성폭력 보도를 접하고 이 같은 사건을 예방하지도 못했고 사건이 일어난 이후에 선수를 제대로 보호하지도 못한 정책 담당자로서 먼저 피해 당사자와 그 가족 그리고 국민 여러분께 깊은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고 했다.

이어 “이 사건은 그동안 정부와 체육계가 마련해 왔던 모든 제도들과 대책들이 사실상 아무런 효과를 거두지 못하고 있다는 사실을 증명하고 있다”며 “정부는 지금까지의 모든 제도와 대책을 전면적으로 재검토할 생각”이라고 밝혔다.

이를 위해 정부는 성폭력 가해자에 대한 처벌 규정을 더욱 강화하고 성폭력 가해자는 체육 관련 단체에서 종사하지 못하도록 강화할 방침이다.

이를 위해 시민단체, 여성단체, 인권 전문가들이 참여하는 체육 분야 규정개선 TF를 세워 각종 법령과 규정을 정비할 예정이다.

또 성폭력 등 체육분야 비리근절을 위한 민간주도 특별조사를 실시할 예정인데 외부 전문가가 주도적으로 활동하고 문체부, 대한체육회, 대한장애인체육회들이 조사를 적극 지원하는 방식의 합동조사반을 구성하여 회원종목단체나 가맹단체에 대한 전수조사를 올해 3월까지 실시할 전망이다.

특히 조사 결과 비위가 발견되면 무관용 원칙을 엄중히 적용할 방침이다.

이외에도 체육단체에 성폭력 전담팀을 구성하고 피해자 보호제도를 더욱 강화하고 선수촌 합숙훈련 개선 등 안전한 훈련 여건을 마련하고 성폭력 예방책을 강화할 예정이다.

한편 이날 노태관 제2차관은 “정부는 이번 사건과 유사한 사례들이 더욱더 많이 있을 것으로 생각하고 있다”며 “우리 사회의 소중한 자원인 우리의 스포츠 선수들이 더 이상 이런 야만적인 상황에 노출되지 않도록 정부는 앞으로 가능한 모든 수단을 동원할 생각”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