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영표, ‘김정은 서울답방 환영 결의안’ 초당적 협력 촉구
홍영표, ‘김정은 서울답방 환영 결의안’ 초당적 협력 촉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홍영표, “김정은, 북미회담‧경제발전 논의 위해 방중”
홍영표, “민족사적 대 전환기에 평화 앞당기지 않으면 직무유기”
홍영표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8일 당 원내대책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사진/ 오훈 기자]

[시사포커스 / 박고은 기자]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4차 방중에 대해 홍영표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8일 “2차 북미정상회담을 앞두고 중국과 비핵화 협상 그리고 제재, 경제발전에 대한 논의를 하기 위한 방중이라는 것이 전문가 분석이다. 이번 방중으로 한반도 비핵화에 큰 진전 이뤄낼 것”이라고 기대했다.

홍 원내대표는 이날 열린 당 원내대책회의를 통해 “김 위원장은 지난해 세 차례 중국을 찾았는데 이때마다 남북‧북미 관계에 큰 진전 있었다”라면서 이같이 말했다.

이어 “지난해 3월 방중 이후 판문점에서 역사적인 남북회담이 열렸고 이를 기점으로 남북관계 급진전 됐다. 5월 방중 이후에는 본격적인 비핵화 협상 시작됐다”라며 “이번 4차 방중을 통해 조만간 있을 2차 북미 정상회담에서 한반도 비핵화와 평화를 위한 새로운 모멘텀이 만들어질 것을 희망한다”고 밝혔다.

그는 “한반도 평화 시계가 다시 움직이는 이때 국회도 제 역할을 해야 한다”며 “민족사적 대 전환기에 국회가 평화를 앞당기는 노력을 하지 않는 것은 직무유기”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미국 등 한반도 주변국 상대로 초당적인 의회 외교에 더 노력해야 한다”며 “어제 여야 원내대표 회동에서 제안했듯 국회 차원에서 김 위원장의 서울답방, 서울 방문을 환영하는 결의안도 함께 추진해줄 것을 요청한다”면서 야당의 초당적 협력을 주문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