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광화문 이전 무산’ 與, “솔직‧정직 소통” VS 野, “정책 역량 상징”
‘靑 광화문 이전 무산’ 與, “솔직‧정직 소통” VS 野, “정책 역량 상징”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광온, “野 공격, 지극히 소모적‧정치적 공세…장기사업 검토할 것”
김병준, “애초에 일종의 허언‧물거품 될 것이라고 생각했다”
청와대 본관 전경
청와대 본관 전경./ⓒ청와대

[시사포커스 / 박고은 기자] 청와대의 ‘대통령 집무실 광화문 이전 공약’ 보류에 따라 야당이 ‘공약 파기’라며 문재인 대통령의 직접 사과를 요구하자 여당이 방어에 나섰다.

박광온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은 7일 “광화문 정부청사로 옮긴다거나 다른 공간으로 옮기는 것은 단기간에 실현하기 어려운 부분이어서 국민들께 이 사실을 그동안 검토해 온 내용과 함께 말씀드리고 양해를 구한 것”이라며 “국민들께 이 사실을 그동안 검토해 온 내용과 함께 말씀드리고 양해를 구한 것은 대단히 솔직하고 정직한 소통방식”이라고 엄호에 나섰다.

박 최고위원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야당이 공격하는 것은 지극히 소모적이고 정치적 공세에 가까운 수준”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광화문 집무실 이전은 광화문 광장의 재구조화 작업과 같이 겸해서 이뤄져야 될 것으로 장기사업으로 검토를 해야 할 것”이라며 “경복궁-청와대-북악산을 연결하는 작업은 지속적으로 추진할 것이라는 점을 야당도 충분히 알고 더 이상 이 문제를 정치적 공세 소재로 삼지 않았으면 한다”고 공세 차단에 적극 나섰다.

그는 “‘광화문대통령시대’의 축은 두 가지로 하나는 대통령이 소통을 국민의 눈높이에서 폐쇄적인 방식이 아니라 개방적인 방식으로 하겠다는 것이고 두 번째는 대통령 집무실을 저 깊은 곳에서 시민이 있는 광화문으로 이전하겠다는 두 가지”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첫 번째, 대통령의 소통방식은 국민들이 원하는 방향, 국민과 함께하는 방향으로 이미 많이 바뀌었으며 두 번째, 대통령 집무실을 광화문으로 옮기는 것은 대통령 집무실을 청와대 본관에서 청와대 안에서 가장 낮은 곳인 여민관으로 취임하자마자 옮긴 것은 국민 여러분께서도 잘 아는 사실”이라고 말했다.

하지만 김병준 비상대책위원장은 이날 비대위 회의에서 “애초에 일종의 허언이 되거나 물거품이 될 것이라고 생각했다”이라고 맹비난 했다.

김 위원장은 “어떻게 보면 하나의 해프닝으로 볼 수도 있지만, 이게 바로 현 정부의 정책 역량을 상징하는 모습 중 하나가 아닐까 싶다”고 비판의 수위를 높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