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 “홍준표 제명? 전혀 논의 하지 않아”
한국당 “홍준표 제명? 전혀 논의 하지 않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홍준표 전대 출마 시 제명한다는 일부 보도에 “사실과 달라” 부인
지난 18일 TV홍카콜라를 개국해 유튜브 방송을 하고 있는 홍준표 전 대표의 모습. ⓒ시사포커스DB
지난 18일 TV홍카콜라를 개국해 유튜브 방송을 하고 있는 홍준표 전 대표의 모습. ⓒ시사포커스DB

[시사포커스 / 김민규 기자] 자유한국당이 19일 홍준표 전 대표가 전당대회에 출마하면 제명할 것이란 일부 보도에 대해 “당에선 이와 관련된 내용을 전혀 논의하지 않았다”며 적극 부인했다.

‘TV홍카콜라’ 개국 때도 별 다른 입장을 표명하지 않았던 한국당은 이날 공보실에서 기자단에 메시지를 보내 앞서 오전 중 한 매체가 ‘한국당, 홍준표 당권 출마시 제명추진’이라고 보도한 것과 관련해선 “사실과 다른 내용”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한편 홍 전 대표는 전날 처음으로 유튜브 방송 ‘TV홍카콜라’를 시작하면서 ‘홍준표의 뉴스콕, 프라하에서 생긴 일’ 등 다수 영상을 공개한 바 있는데, 여기서 그는 남북정상회담 등에 대해 “어떤 거래가 이뤄졌는지 문재인 정부가 힘 빠질 때 본격 조사해볼 것”이라며 여러 의혹을 제기했다.

이에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에선 즉각 조승현 상근부대변인 논평을 통해 “TV홍카콜라를 통해 홍 전 대표가 자신의 전매특허인 가짜뉴스와 막말로 대중과 언론의 관심을 끄는 데는 성공했지만 보수의 자멸을 보여주는 듯하다”고 맹비난한 이어 같은 날 민주평화당에서도 김정현 대변인 논평을 통해 “요즘 유튜브에 범람하는 공해에 가까운 개인 막말방송 리스트에 하나가 더 추가된 것 외에 의미를 찾기 힘들다. 철 지난 서커스에서 삐에로의 광대 짓을 보는 것 같다”고 혹평을 쏟아냈다.

심지어 바른미래당조차 전날 김정화 대변인 논평을 통해 ‘TV홍카콜라’를 겨냥 “어디서 유언비어를 퍼뜨리는가. 막장 드라마 같은 홍 전 대표 정치인생의 정수”라고 비판했는데, 다만 같은 당 소속임에도 이준석 최고위원의 경우 이날 오전 홍 전 대표가 당권 도전 시 제명될 것이란 보도가 나오자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이런 식으로 출마 기회 자체가 봉쇄되면 안 된다. 마음에 안 드는 이야기를 한다고 해서 제명하는 것은 옳지 않은 행위”라고 입장을 내놨다.

반면 홍 전 대표는 전날 TV홍카콜라 개국에 부정적 반응을 쏟아내는 정치권을 향해 자신의 페이스북에서 “팩트가 드러나니 아픈 모양이다. 각 당의 논평을 보니 내가 겁나긴 겁나는 모양”이라며 “만약 그 대북 거래사실이 검증되면 이 정권 담당자들은 즉시 감옥행이고 정권은 바로 끝이 난다”고 오히려 엄포를 놓은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