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성태 “내년 예산안, 공무원 증원 등 포퓰리즘 계획 철회시켜”
김성태 “내년 예산안, 공무원 증원 등 포퓰리즘 계획 철회시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민 혈세 허투루 쓰일 예산들 과감히 도려내”…5조 2000억원 정도 감액
김성태 한국당 원내대표가 발언하고 있다. 사진 / 오훈 기자
김성태 한국당 원내대표가 발언하고 있다. 사진 / 오훈 기자

[시사포커스 / 김민규 기자] 김성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6일 더불어민주당과 내년도 예산안을 잠정 합의하기로 한 것과 관련해 “공무원 증원의 경우 사상 유례 없는 포퓰리즘 증원정책으로 상당한 증원 계획을 철회시켰다”고 자평했다.

김 원내대표는 이날 오후 야3당의 선거제 개편 요구를 배제한 채 민주당과 예산안을 처리하기로 합의한 뒤 가진 의원총회에서 “국민 혈세가 허투루 쓰일 수 있는 예산들을 과감하게 도려냈다”며 이같이 말했다.

특히 그는 “이번 예산 투쟁에서 가장 중점을 둔 것은 추경과 2018년 예산을 통해 50조원 넘게 예산이 지출됐지만 5000명 밖에 취업하지 못한 최악의 고용참사 부분”이라며 23조5000억원에 달하는 일자리 예산에 대해서도 대폭 삭감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김 원내대표는 “40여일동안 기나긴 예산전쟁이 종지부를 찍을 때가 된 것”이라며 “오늘 잠정 합의된 내용을 의총에서 추인 받지 못하면 합의는 휴지가 된다”고 자당 의원들에게 추인해줄 것을 역설했다.

한편 앞서 김 원내대표는 적자국채 발행을 최소화하고 5조 2000억원 정도 감액하는 선에서 민주당과 접점을 찾으면서 그간 선거제 개편을 동시 처리하자고 연계하는 야3당의 주장을 배제한 채 7일 본회의에서 내년도 예산안을 처리키로 잠정 합의했다.

이에 김관영 바른미래당 원내대표는 회동 도중 박차고 나가 긴급의총을 소집했고, 뒤이어 평화당, 정의당 원내대표와 함께 국회 정론관에서 즉각 야3당 공동기자회견을 열어 “보다 강력한 투쟁으로 정치개혁을 완수하겠다”고 맞대응에 나섰는데, 거대 양당이 강행 처리할 경우 이를 막을 만한 현실적 방법은 없기에 특별한 사안이 없다면 이미 법정시한까지 넘긴 만큼 내년도 예산안은 무난히 국회 문턱을 넘을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