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선권 발언’ 끝까지 가나…黨靑, ‘단일대오’ 논란 차단 ‘총력’ 野, ‘국격훼손’ 공세
‘리선권 발언’ 끝까지 가나…黨靑, ‘단일대오’ 논란 차단 ‘총력’ 野, ‘국격훼손’ 공세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리선권 조국평화통일위원장. 사진 /청와대

[시사포커스 / 박고은 기자] 북한 리선권 조국평화통일위원장의 ‘무례한 발언’이 논란이 되고 있자 청와대는 5일 진위 여부를 떠나 별 다른 문제가 없다는 입장을 보이는 등 정치 쟁점화 차단에 나서는 모습을 보였다.

앞서 자유한국당은 9월 평양 남북정상회담 오찬장에서 리 위원장이 평양을 찾은 우리 측 재계 인사들에게 '냉면이 목구멍으로 넘어가느냐'라며 핀잔을 줬다면서 문제를 제기했다.

특히나 지난달 5일 열린 10·4선언 11주년 기념 공동행사 후 평양 고려호텔에서 남측 주재로 열린 만찬자리에서는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정책위의장을 향해 “배 나온 사람에게 예산을 맡기면 안된다”라는 무례한 발언을 한 것으로 전해지면서 정치권에서는 공방이 이어지고 있다.

현재 공식적인 경로로 확인되지 않았지만 청와대는 남북관계가 어그러질 것을 우려하면서 논란 확산을 막는 방향을 택한 것으로 보인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 사진 / 청와대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춘추관 정례브리핑에서 “리 위원장 발언이 남쪽의 예법이나 문화와 조금 다르다고 할지라도 문재인 대통령이 평양에 갔을 때 받았던 엄청난 환대를 훼손하는 정도는 아니라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김 대변인은 “현재는 사실관계가 밝혀지지 않은 상태”라면서 이같이 말했다.

이어 “말 앞뒤 맥락을 잘라버리면 그 의미가 전혀 다르게 해석돼 칭찬이 비난이 되기도 하고 비난이 칭찬으로 바뀔 수도 있다”고 강조했다.

이는 남북관계에 악영향을 줄 것을 우려, 논란 자체를 축소시키려는 의도로 풀이된다.

집권여당인 더불어민주당도 청와대의 이같은 인식을 나타내며 오히려 이를 문제 삼는 보수야당이 흠집 내기를 하고 있다고 반박했다.

박광온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은 이날 국회 본청 당대표 회의실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 모두발언을 통해 “자꾸 문제를 제기하는 것은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라는 세계사적 흐름을 외면하거나 따라가지 못하는데서 오는 현상”이라고 진단했다.

박 최고위원은 “남북 정상이 중요한 합의를 했고, 우리 측 대표단이 놀라울 정도로 환대를 받았고, 문 대통령이 15만 평양 시민 앞에서 연설을 했고, 남북군사합의 내용들이 착착 이행되고 있다”면서 “이런 큰 흐름에 대해서 평가하기 보다는 그런 문제들을 갖고 자꾸 흠집을 내려 하는 것은 국민들의 동의를 얻기 어려울 것”이라고 맹비난 했다.

그러면서 “거대한 강물에 아무리 돌을 던져도 그 강물의 흐름을 바꾸기는 어려울 것”이라며 “이제라도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에 적극 동참해주실 것”이라고 촉구했다.

하지만 자유한국당은 리 위원장의 무례한 발언이 ‘남북관계가 갑을관계가 됐다는 중요한 증거’라면서 정부여당의 ‘눈치보기’나 ‘국격훼손’으로 규정하고 나섰다.

김병준 자유한국당 비상대책위원장. 사진 / 시사포커스DB

 

김병준 자유한국당 비상대책위원장은 비상대책위원회 회의에서 “지금 북한에서 나온 발언을 보면 지금 권력관계가 묻어나오는데 남과 북의 관계가 완전히 주종관계 내지는 갑을관계에 있다는 것을 보여주는 아주 중요한 하나의 증거”라고 지적했다.

김성태 원내대표도 “아무리 남북관계 개선과 화해도 좋다고 하지만 공사 구분도 없이 만만하고 우습게 보이는 것이 관계개선은 아니라는 점을 분명히 명심하길 바란다”며 “북한 당국자 만나서 눈치 보며 심기를 맞추느라 뭐든지 웃어넘기는 것만이 능사가 아니다”고 맹비난했다.

이처럼 한국당이 리 위원장의 무례한 발언 논란과 함께 현재 남북 협상에서 우리 측 외교 태도를 ‘굴종적 외교’로 규정해 향후 개선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이고 있어 해당 논란이 정치권에서 쉽사리 잠재워지지 않을 것으로 전망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