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플로리다 요가교실 총소리…용의자 스스로 목숨 끊어
미국 플로리다 요가교실 총소리…용의자 스스로 목숨 끊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명 사망, 5명 부상으로 전해져
미국 플로리다주 요가교실에서 40대 남성이 무차별 총을 발포해 3명이 숨지고 5명이 부상을 입었다. ⓒAP/뉴시스
미국 플로리다주 요가교실에서 40대 남성이 무차별 총을 발포해 3명이 숨지고 5명이 부상을 입었다. ⓒAP/뉴시스

[ 시사포커스 / 박상민 기자 ] 미국 플로리다주의 한 요가 교실에서 총격 사건이 발생해 3명 사망, 5명이 부상을 입었다.

AP 통신은  현지시간 2일 오후 5시쯤 텔러해시의 한 쇼핑센터 내에 있는 요가 교실에 40대 남성 스콧 폴 베이얼이 침입해 총격을 가했다고 밝혔다.

또 용의자는 무차별 총격을 가한 후, 현장에서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고 전했다.

한편 델레오 탤러해시 경찰서장은 이번 사건에 대해 '단독 범행으로 보고 있으며, 범행 동기와 사고 경위 등을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