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정석, 양지원과 허위루머 곤혹...쉽게 넘기지 않는다 '강하게 대응'
조정석, 양지원과 허위루머 곤혹...쉽게 넘기지 않는다 '강하게 대응'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터무니없는 악성 루머가 확산되고 있어...묵과할 수 없는 수준"
ⓒ시사포커스DB
ⓒ시사포커스DB

 

[시사포커스 / 이선기 기자] 최근 거미와 결혼한 배우 조정석도 뜬금없는 가짜뉴스에 곤혹을 치르며 법적대응을 시사했다.

18일 조정석 측은 “현재 배우 조정석과 관련하여 커뮤니티 등을 통해 터무니없는 악성 루머가 확산되고 있다”며 “그동안 당사는 대중에게 많은 사랑을 받고 있는 배우 조정석이기에 근거 없는 소문들에 대해서 어느 정도 감수하고, 강력한 대응을 하지 않았다”고 했다.

하지만 “현재 유포되고 있는 허위 사실과 관련해서 배우 당사자 뿐만 아니라 사랑하는 가족에 대한 억측과 소문이 확산되고 있어 묵과할 수 없는 수준에 이르렀다고 판단했다”고 덧붙였다.

이어 “당사는 추후 악성루머, 허위사실 및 인신공격성 발언에 해당하는 모든 게시글, 관련 댓글 등 소속 아티스트의 명예와 인격을 훼손하는 행위가 지속될 경우 이와 관련해 법적 절차를 토대로 강력하게 대응하고자 한다”며 “선처 없는 강력한 법적 대응을 통해 추가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적극적으로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앞서 인터넷 등 SNS 등지에서는 양지원과 관련돼 미확인 내용이 확산되고 있다. 특히 그동안 갖가지 무근거 소식에 강한 대응은 하지 않았지만 이번만큼은 쉽게 넘기지 않겠다는 분위기가 감지되고 있다.

또 이들 뿐 아니라 연예가는 하루 만에 두건의 미확인 게시글들이 확산되면서 몸살을 앓고 있는 상황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