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장품 무역흑자 첫 4조원 넘어…중국 수출 2조1844억원 ‘1위’
화장품 무역흑자 첫 4조원 넘어…중국 수출 2조1844억원 ‘1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동남아시아 국가 가운데 베트남과 인도네시아가 전년대비 각각 96.8%, 60.8%로 크게 증가
사진 / 식약처
사진 / 식약처

[시사포커스 / 이영진 기자] 2017년 우리나라 화장품 무역흑자가 4조2601억원으로 사상 첫 4조원을 넘어섰으며 전년(3조5955억원)대비 18.5%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5일 식품의약품안전처는 화장품 무역흑자 규모가 2015년 1조6973억원, 2016년 3조5955억원 등 꾸준히 증가하고 있다고 밝혔다.

또한 지난해 화장품 생산실적 규모는 13조 5155억원으로 2016년 13조 514억원 대비 3.6% 증가하여 성장세를 지속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식약처는 최근 무역흑자 증가세에 대해 한류 바람에 힘입어 중국 중심에서 벗어나 동남아, 유럽 등으로 수출 지역이 다변화되고 있는 동시에 원아시아 화장품‧뷰티포럼 개최(베트남, 인도네시아), 중소화장품 수출지원센터를 통한 정보 제공, 규제개선 등 정부의 수출 지원 정책이 결실을 맺은 데 따른 것으로 분석했다.

아울러 지난해 사드 이슈가 있었음에도 중국 수출은 2조1844억원으로 1위를 차지했으며 그 뒤로 홍콩(1조3820억원, 미국(5036억원), 일본(2548억원) 등의 순으로 나타났다.

특히 동남아시아 국가 가운데 베트남과 인도네시아가 전년대비 각각 96.8%, 60.8%로 크게 증가했는데 이는 식약처가 국내 화장품 업체의 해외 수출을 지원하기 위해 2016년부터 개최하고 있는 ‘원아시아 화장품‧뷰티포럼’이 상당 부분 영향을 준 것으로 관측된다.

한편 류영진 식약처장은 “우리나라 화장품의 우수한 기술력과 높은 품질이 무역흑자 성장세가 지속되는 등 해외에서 사랑받는 요인”이라며 “앞으로도 ‘국제화장품규제당국자협의체(ICCR)’ 정회원 가입 추진 등 국제 신인도 강화를 통해 우리나라 화장품이 전 세계로 뻗어나가 청년 일자리가 창출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