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례행사 파업’ 현대차‧현대重‧대우조선 위기감↑
‘연례행사 파업’ 현대차‧현대重‧대우조선 위기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임금 협상 난항 입장차 좁히지 못해 노조 파업 수순 밟아
현대차 노조가 파업한 모습.[사진 / 시사포커스 DB]
현대차 노조가 그간 파업한 모습.[사진 / 시사포커스 DB]

[시사포커스 / 김용철 기자] 해마다 파업 연례행사로 수출 전선에 차질이 빚었던 기업들이 올해도 노조가 파업 수순에 돌입하면서 악재를 맞이하고 있다.

자동차업계서는 현대차 노조가 7년 연속 파업 수순 절차를 밟고 있고, 조선업계는 대우조선과 현대중공업이 파업 찬성투표에서 찬성표 과반 이상을 획득해 파업 수순에 돌입한 상황이다.

美-中 간 무역전쟁으로 한국 경제에 먹구름이 드리우는 상황에서 이들 노조의 파업 수순 돌입은 가뜩이나 어려운 경제에 악영향을 미칠 것이란 전망이 나온다.

우선 현대차 노조는 지난 2일 노조는 2일 파업 찬반투표를 벌여 전체 조합원 대비 65.62%의 찬성으로 가결했다. 노사는 12차례 임단협 교섭을 지속했지만 접점 찾기에 실패하자 노조는 지난달 20일 교섭 결렬을 선언하고 사측 압박 카드로 파업 찬반 투표에 나선 것이다.

큰 쟁점은 역시 임금 차이가 크다는 점이다. 사측이 기본급 3만5천원 인상(호급승급분 포함)에 성과금 200%+100만원을 제시한 반면 노조는 기본급 대비 5.3%인 11만6천276원 인상(호봉승급분 제외), 순이익의 30% 성과급 지급 등을 요구해 격차가 자지 않다.

일단 노조는 3일 열린 회에서 예정됐던 파업을 유보하기로 했다. 대신 4~10일 회사와 집중교섭을 통해 타협점 찾기에 나선다. 노사 양측은 이 기간 접점을 찾아 파업까지 가지 않기를 기대하고 있지만 현 상황과 그동안 전례를 비춰보면 타협점을 찾을 수 있을지 기대감은 크지 않다.

현대차 노조가 파업에 돌입하면 7년 연속이다. 현 자동차업계의 상황은 녹록치 않다. 반전이 없는 이상 미국이 수입차에 25% 관세를 부과할 가능성이 높다. 이대로라면 현대차의 미국 수출에 상당한 타격을 입고 실적에도 영향이 간다. 이럴 때 일수록 노사 양측이 빠른 시일 내에 접점 찾기에 나서 파업이라는 파국을 막고 자동차의 경쟁력을 키워야 한다는 목소리에 귀를 기울일 필요가 있다.

지난해 현대차난 노조 파업으로 현대차는 파업으로 1조6000억 원어치 생산 차질을 빚었다. 2016년에는 지난해보다 2배 규모에 달하는 3조1000억 원의 손실을 입은 바 있다.

현대중공업 역시 파업 수순을 밟고 있다. 노사 간 임금 인상과 급여 반납을 두고 입장차를 좁히지 못한 게 컸다. 실제 파업에 돌입하면 2014년 이후 5년 연속이다. 현대중공업은 수주 절벽에 직면한 상황이다. 해양프랜트 수주는 끊긴지 3년 7개월이다. 이 여파로 곧 다가올 인력 구조조정에 직면할 것으로 보이지만 노사는 팽팽한 입장차만 내세운 채 양보할 기색은 전혀 없어 보인다. 대우조선해양 노조도 파업 절차를 밟고 있다.

한 재계 관계자는 “파업이 잘못된 것은 아니지만 어려운 경제사정을 감안하면 자제할 필요도 있다”며 “파업으로 인한 생산 차질로 입는 손해보다 노사가 타협점을 찾아 파업을 막는 게 오히려 이득으로 돌아올 수 있다”고 지적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