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표 “서울시장 후보 단일화, 박원순·안철수가 하라”
홍준표 “서울시장 후보 단일화, 박원순·안철수가 하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단일화는 이념과 정책이 유사한 후보끼리 하는 것”
[시사포커스 / 오훈 기자] [시사포커스 / 김민규 기자]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가 “서울시장 후보 단일화는 박원순·안철수가 하라”는 입장을 내놨다.
[시사포커스 / 오훈 기자] [시사포커스 / 김민규 기자]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가 “서울시장 후보 단일화는 박원순·안철수가 하라”는 입장을 내놨다.

[시사포커스 / 김민규 기자]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가 25일 “서울시장 후보 단일화는 박원순·안철수가 하라”는 입장을 내놨다.

홍 대표는 이날 오전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단일화는 이념과 정책이 유사한 후보끼리 시너지 효과를 위해서 하는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이어 “안철수 바른미래당 서울시장 후보와 (김문수 자유한국당 후보 간) 단일화를 묻는 분들이 요즘 참 많다. 아마 서울시장 선거에서 김 후보와 단일화해서 박 후보와 1대1 구도를 만들라는 요청으로 보인다”면서도 “왜 이념과 정책이 다른 김 후보와 단일화를 운운하는지 이해가 되지 않는다”고 김 후보와의 단일화엔 부정적 시각을 드러냈다.

그러면서 홍 대표는 “안 후보는 원래 민주당 출신이고 지난번에 박 후보에게 후보를 양보했던 사람”이라며 “단일화를 하려면 박원순·안철수가 하는 것이 맞다”고 거듭 강조했다.

아울러 그는 “우리는 우리의 정책과 가치를 갖고 김 후보로 서울 시민의 판단을 받겠다”며 지난 23일 충남 방문 뒤 기자들에게 ‘후보 간 개인적 단일화는 할 수 있다’고 했던 자신의 발언에 대해서도 “충북 후보 중 바른미래당 후보로 나온 분과 단일화 움직임이 있기에 그에 대한 답으로 한 말”이라고 역설해 서울시장 후보 단일화와는 분명히 선을 그었다.

한편 홍 대표는 당시 일부 지역의 한국당·바른미래당 후보 단일화와 관련해 “제가 추진할 생각이 없지만 후보들끼리 단일화는 반대하지 않는다”며 “후보들끼리 개인적으로 단일화는 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