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회찬 “국민 권리 짓밟는 자유한국·바른미래...의원사직서 처리돼야”
노회찬 “국민 권리 짓밟는 자유한국·바른미래...의원사직서 처리돼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해당 지역 주민들이 자신을 대표하는 국회의원 없이 1년을 지내는 일을 막아야”
[시사포커스 오훈 기자] 노회찬 정의당 원내대표가 17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본청 정의당을 예방한 김동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과 백운규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김부겸 행정안전부 장관, 김영주 고용노동부 장관을 만나 인사말을 하고 있다.
노회찬 원내대표는 14일 정의당 상무위원회의에서 이같이 말하며 국회 본회의 개최를 촉구했다. 사진 / 오훈 기자

 

[시사포커스 / 오종호 기자] 노회찬 정의당 원내대표가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이 국민의 권리를 짓밟고 있다”면서 국민의 기본권을 지키기 위해 “반드시 의원사직서가 처리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노회찬 원내대표는 14일 정의당 상무위원회의에서 이같이 말하며 국회 본회의 개최를 촉구했다.

노 원내대표는 “오늘 오후 2시 국회 본회의 개최여부가 초미의 관심사로 떠오르고 있다”며 “결론부터 얘기하자면 오늘 본회의는 반드시 열려야 하고, 이는 국민의 헌법상 기본권을 지키는 국회의 책무”라고 주장했다.

계속되고 있는 국회 파행에 대해서 “국회는 지금까지 한국당 의원 체포동의안, 드루킹 특검, 추경 등 많은 사안을 놓고 협의를 해왔지만, 드루킹 특검을 놓고 마지막까지 타협이 되지 않아 아직 논의가 더 이어져야 하는 상황”이라고 답답해했다.

또 “그러나 협상은 협상대로 이어가되 반드시 처리해야 할 일이 있다”며 “의원사직서를 처리하여 해당 지역 주민들이 자신을 대표하는 국회의원 없이 1년을 지내는 일을 막는 것”이라고 규정했다.

이어 “그러려면 오늘까지는 반드시 의원사직서가 처리돼야 한다”면서 “여기에 어떻게 다른 논리가 개입할 수 있다는 말인가”라고 반문했다.

노회찬 원내대표는 “오늘 의원사직서 안건을 처리한 이후 국회 협상을 통해 다른 의제들을 다루면 된다”면서 “온 국민이 보고 있다.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이 국민의 권리를 짓밟는 위헌적 행위로 국회의 권위를 바닥으로 떨어뜨리지 말 것을 촉구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