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현 “김성태 폭행이 계획됐다는 홍준표, 국민의 한숨소리 하늘을 찌른다”
김현 “김성태 폭행이 계획됐다는 홍준표, 국민의 한숨소리 하늘을 찌른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자리 염원하는 청년들의 바람과 평화로운 한반도 염원하는 국민 기대에 국회가 부응해야”
김현 민주당 대변인은 31일 브리핑에서 “임은정 검사는 서지현 검사의 성추행 사건이 벌어진 직후 법무부 감찰 쪽 요청으로 진상파악에 나선 바 있는데, 당시 최교일 검사장이 자신의 집무실로 불러 어깨를 두들기며 ‘내가 자네를 이렇게 하면 그게 추행인가? 격려지? 피해자가 가만히 있는데 왜 들쑤셔’라며 호통을 쳤다고 밝혔다”고 전했다. ⓒ김현 대변인
김현 민주당 대변인은 6일 현안 브리핑에서 “어제(5일) 자유한국당 김성태 원내대표가 국회 본청 계단에서 한 청년으로부터 폭행을 당하는 안타까운 일이 발생했다”며 “유감스러운 일”일고 밝혔다. ⓒ김현 대변인

 

[시사포커스 / 오종호 기자] 김현 더불어민주당 대변인이 김성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에 대한 폭행사건에 대해 “우발적 범행도 아니고 계획된 것”이라고 말한 홍준표 대표에게 “국민의 한숨소리가 하늘을 찌를 듯하다”고 개탄했다.

김현 민주당 대변인은 6일 현안 브리핑에서 “어제(5일) 자유한국당 김성태 원내대표가 국회 본청 계단에서 한 청년으로부터 폭행을 당하는 안타까운 일이 발생했다”며 “유감스러운 일”일고 밝혔다.

김 대변인은 “그런데 어제 홍준표 대표가 ‘(경찰이)보나 마나 정신이 이상한 사람이 우발적으로 범행했다고 발표할 것으로 추측하는데 혼자 한 것이 아니다. 우발적 범행도 아니고 계획된 것이다’고 말했다”며 “근거 없는 의혹 부풀리기 발언”이라고 일축했다.

이어 “경찰이 철저하고 신속한 수사로 불필요한 오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최선을 다해주길 바란다”며 “자유한국당은 이제 그만 천막시위와 무기한 단식농성을 중단하고 국회에 복귀하는 것이 국민에 대한 최소한의 도리임을 명심해야 한다”고 충고했다.

또 “언제까지 국민의 근심과 걱정의 대상으로 전락할 것인가”라며 “국민의 한숨소리가 하늘을 찌를 듯하다. 이제 그만, 자유한국당은 국회로 돌아오라!”고 촉구했다.

김현 대변인은 “일자리를 염원하는 청년들의 간절한 바람에 국회가 응답해야 한다. 평화로운 한반도를 염원하는 국민들의 기대에 국회가 부응해야 한다”며 “지금 국회가 해야 할 일은 청년 일자리 확보와 지역경제 살리기를 위한 추가경정 예산안의 통과와, 한반도 평화와 번영을 위한 판문점 공동선언에 대한 든든한 뒷받침이다”라고 일갈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