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라톤 출발 전 기념촬영하는 관계자들
마라톤 출발 전 기념촬영하는 관계자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사포커스 / 오훈 기자] 5일 열린 '제18회 여성마라톤대회'에서 정현백 여성가족부 장관, 정의당 이정미 대표, 심상정 의원, 영화배우 라미란, 방송인 사유리, 쇼트트랙 국가대표 곽윤기, 스피드스케이팅 국가대표 김태윤 선수 등 관계자들이 출발 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시사포커스 / 오훈 기자] 5일 열린 '제18회 여성마라톤대회'에서 정현백 여성가족부 장관, 정의당 이정미 대표, 심상정 의원, 영화배우 라미란, 방송인 사유리, 쇼트트랙 국가대표 곽윤기, 스피드스케이팅 국가대표 김태윤 선수 등 관계자들이 출발 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시사포커스 / 오훈 기자] 5일 열린 '제18회 여성마라톤대회'에서 박원순 서울시장, 정현백 여성가족부 장관, 박홍섭 마포구청장, 쇼트트랙 국가대표 곽윤기 선수 등 관계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시사포커스 / 오훈 기자] 5일 열린 '제18회 여성마라톤대회'에서 박원순 서울시장, 정현백 여성가족부 장관, 박홍섭 마포구청장, 쇼트트랙 국가대표 곽윤기 선수 등 관계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시사포커스 / 오훈 기자] '제18회 여성마라톤대회'가 어린이날인 5일 오전 서울 마포구 상암동 월드컵 공원 내 평화광장에서 1만명이 참석한 가운데 성황리에 열렸다.

이 자리에는 박원순 서울시장을 비롯해 김문수 자유한국당 서울시장 후보, 정현백 여가부 장관, 박홍섭 마포구청장,영화배우 라미란, 방송인 사유리, 쇼트트랙 국가대표 곽윤기, 스피드스케이팅 국가대표 김태윤 선수 등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이번 대회는 '내 딸의 더 나은 삶을 응원합니다'라는 슬로건으로 어린이날을 맞아 가족들이 함께 참여할 수 있는 다양한 행사들이 열렸으며 하늘공원을 따라 걸을 수 있는 4.5km 걷기 코스, 마라톤 초보자들이 부담 없이 뛸 수 있는 5km코스와 한강의 강바람을 가로지르며 달릴 수 있는 10km 코스 등 세 코스로 구성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