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의당, 대한항공 조현민 갑질 파문...“전근대적 재벌 경영 체제 때문”
정의당, 대한항공 조현민 갑질 파문...“전근대적 재벌 경영 체제 때문”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추혜선, “사람의 도리 갖추지 못한 인물에 경영권 주는 구시대적 적폐가 대한민국 기업문화”
조현아 대한항공 부사장, 조현민 대한항공 전무 (왼쪽부터) ⓒ대한항공
추혜선 대변인은 16일 브리핑에서 조현민 전무에 대해 “직원에게 소리를 지르고 물컵을 던진 것 뿐 아니라, 일상적으로 자행되어 왔던 폭언과 만행들이 연이어 고발되고 있다”며 “시중에는 조 전무를 비롯한 대한항공 총수 일가의 갖가지 갑질 사례도 떠도는 중”이라고 밝혔다.  사진 왼쪽은 '땅콩회항'의 조현아 대한항공 부사장, 오른쪽은 '물컵갑징'의 조현민 대한항공 전무. ⓒ대한항공

 

[시사포커스 / 오종호 기자] 추혜선 정의당 수석대변인이 “대한항공 조현민 전무의 갑질 파문이 확산되고 있다”며 “전근대적인 재벌 경영 체제에서 비롯된 것”이라고 지적했다.

추혜선 대변인은 16일 브리핑에서 조현민 전무에 대해 “직원에게 소리를 지르고 물컵을 던진 것 뿐 아니라, 일상적으로 자행되어 왔던 폭언과 만행들이 연이어 고발되고 있다”며 “시중에는 조 전무를 비롯한 대한항공 총수 일가의 갖가지 갑질 사례도 떠도는 중”이라고 밝혔다.

추 대변인은 “조현아 전 부사장의 '땅콩회항'에 이어 재벌일가의 고질적인 갑질 행태가 또 터진 것”이라며 “회사를 자신들만의 왕국처럼 생각하고, 끊임없이 전횡을 저지르는 재벌가의 행태에 국민들의 분노가 향하고 있다”고 꼬집었다.

이같은 사태에 대해 추 대변인은 “문제는 전근대적인 재벌 경영 체제에서 비롯된 것”이라며 “경영은커녕, 사람으로서의 도리도 갖추지 못한 인물에게 피가 섞였다는 이유만으로 경영권을 주는 구시대적인 적폐가 대한민국의 기업문화를 이끌고 있는 것”이라고 문제를 지적했다.

이어 “재벌 적폐를 방치한다면, 한국 기업 이미지는 실추되고 노동자들은 병들며, 경제 질서도 제대로 돌아갈 리 없다”며 “이번 기회에 재벌 문제를 확실히 들여다보고 근본적인 해결책을 모색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추혜선 대변인은 “조현민 전무는 국민 앞에 사과하고 당장 경영에서 물러나야 할 것”이라며 “조현아 전 부사장처럼 뻔뻔하게 돌아오는 행태를 국민이 그냥 두고만 보지는 않을 것이다. 대한항공이 쇄신하지 못한다면 국민 외면 속에서 도태될 수밖에 없음을 명심하기 바란다”고 충고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