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플 아이폰, 1월 글로벌점유율 3%하락…미국‧중국 시장선↑
애플 아이폰, 1월 글로벌점유율 3%하락…미국‧중국 시장선↑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애플 MS 21%에서 18%로 하락…삼성 17%‧LG 3%
@ 뉴시스
@ 뉴시스

[시사포커스 / 강기성 기자] 스마트폰 글로벌 판매량이 약 10%줄어든 것으로 잠정 집계됐고, 애플의 시장점유율은 18%로 전월(지난해 12월)보다 3%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애플의 아이폰은 미국과 중국시장에서는 증가세를 이어갔다.

5일 하나금융투자에 따르면 1월 스마트폰 글로벌 (잠정)판매량은 1억3100만대로 전월(1억5000만대)대비 10% 줄고, 전년대비 0.4% 감소했다. 전월대비 미국 판매량은 23%나 줄었고, 중국 판매량은 2% 증가했다. 전년대비로는 미국‧중국 모두 11% 감소했다.

애플의 시장점유율은 18%(2345만대)로 작년 12월 21%(3223만대)보다 3% 감소했다. 반면 삼성 스마트폰 점유율은 17%(2223만대)로 전월 18%(2758만대)보다 1% 감소하는 데 그쳤다. LG스마트폰 판매량은 3%(342만대)로 전월 3%(471만대)와 시장점유율이 같았다.

미국시장에서는 애플이 증가세를 이어갔다. 애플은 전월대비 판매량이 46%에서 48%로 2% 증가했다. 삼성은 미국 시장점유율이 18%에서 19%로 확대됐고, LG 점유율은 12%로 전월(14%)보다 2% 감소했다. 지난해 12월 기준 세 업체의 전월대비 MS증감은 애플(유지), 삼성(+1%), LG(-1%)였다.

중국시장에서도 애플이 강세를 보였다. 전월(12월) 14%에서 이번달 15%로 MS를 확대했고, 삼성은 1%를 유지했다. LG는 14%에서 12%로 2% 감소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