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주선 “호남 사람끼리만 하는 민주평화당, 우물 안 개구리 정당”
박주선 “호남 사람끼리만 하는 민주평화당, 우물 안 개구리 정당”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교섭단체도 구성 못한 당이 할 수 있는 일 없어…지방선거 끝나면 소멸될 것”
박주선 국민의당 의원이 민주평화당에 대해 “호남의 이익만을 위해서 호남 사람끼리만 하는 정당은 마치 우물 안 개구리 정당”이라고 혹평했다. 사진 / 시사포커스DB
박주선 국민의당 의원이 민주평화당에 대해 “호남의 이익만을 위해서 호남 사람끼리만 하는 정당은 마치 우물 안 개구리 정당”이라고 혹평했다. 사진 / 시사포커스DB

[시사포커스 / 김민규 기자] 박주선 국민의당 의원이 13일 민주평화당에 대해 “호남의 이익만을 위해서 호남 사람끼리만 하는 정당은 마치 우물 안 개구리 정당”이라고 혹평했다.

박 의원은 이날 오전 YTN라디오 ‘신율의 출발 새아침’과의 인터뷰에서 “제가 호남 출신 국회의원이고 호남의 정신과 가치를 앞장서 실현하겠다고 약속한 사람이기 때문에 호남 의원들끼리 만든 민평당에 가는 것이 당연하지 않겠나, 이렇게 말씀하시는 분들이 계시는데 그 길은 호남을 고립화, 또 폐쇄화, 왜소화 시키는 길”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이어 “호남의 이익을 대변하고 국가를, 미래를 위해서 대비하는 그런 역할을 해야겠다는 측면에서 바른미래당으로 가게 됐다”며 “교섭단체도 구성하지 못한 그 민평당, 또 호남 사람끼리만 하고 있는 민평당이 호남을 위해서나 나라를 위해서 할 수 있는 일은 없기 때문”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박 의원은 “어차피 호남인 입장에서도 지역정당으로서 역할 밖에 하지 못하는 정당을 선택하는 것은 호남인의 정신과 가치, 신뢰에도 큰 문제라고 판단하고 아마 지방선거에서도 민평당은 괄목할 만한 성과를 내기는 어렵다고 저는 본다”며 “지방선거 끝나면 소멸된다고 확신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또 그는 바른미래당 강령 내 이념적 정체성에 대한 부분은 양당 간 이견 끝에 빠진 데 대해선 “표현의 방법 문제이지 꼭 들어가느냐 안 들어가느냐 그건 중요한 것이 아니고 우리가 지향하는 목적과 방향이 중도개혁이냐 아니냐 하는 문제”라며 햇볕정책에 대해서도 “용어 쓰고 안 쓰고가 중요한 문제는 아니고 햇볕정책이 결국 지향하는 그 가치를 실현하는 그런 대북정책의 관을 갖고 있느냐 여부가 더 중요하다”고 입장을 내놨다.

한편 박 의원은 바른미래당과 자유한국당 간 연대 가능성에 대해선 “지방선거 끝나면 한국당은 큰 타격을 입어가지고 구제가 어려울 것인데 존재할 수도 없는 당하고 무슨 연대며 무슨 또 통합 이야기가 되겠나”라며 “아예 DNA가 다른데 합해져가지고 무슨 통합 효과가 일어날 것이며 서로 죽는 길인데 그걸 어떻게 하겠나. 말이 안 된다”고 단호히 일축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