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 중진의원 7명 “홍준표 소통 부족, 시급히 극복돼야”
한국당 중진의원 7명 “홍준표 소통 부족, 시급히 극복돼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고중진연석회의 개최 거부, 당 대표가 취할 자세로는 있을 수 없는 오만”
이주영·정갑윤·심재철·정우택·홍문종·유기준·나경원 등 7명의 한국당 중진의원들이 홍준표 대표를 향해 “당 대표는 많은 경험과 깊은 애당심을 가진 다선의원들의 의견에 우선적으로 귀를 기울이고 당의 진로를 함께 모색해 나가야 한다”며 최고중진의원 연석회의 개최를 거듭 요구했다. 사진 / 시사포커스DB
이주영·정갑윤·심재철·정우택·홍문종·유기준·나경원 등 7명의 한국당 중진의원들이 홍준표 대표를 향해 “당 대표는 많은 경험과 깊은 애당심을 가진 다선의원들의 의견에 우선적으로 귀를 기울이고 당의 진로를 함께 모색해 나가야 한다”며 최고중진의원 연석회의 개최를 거듭 요구했다. 사진 / 시사포커스DB

[시사포커스 / 김민규 기자] 자유한국당 중진의원 7명이 12일 최고중진연석회의 개최를 거부한 홍준표 대표를 향해 “당원들에게조차 호감 얻지 못하는 당 대표의 소통과 공감능력 부족은 당내 구성원 다수의 건전하고 충정어린 의견들로 시급히 극복돼야 한다”고 일침을 가했다.

이주영·정갑윤·심재철·정우택·홍문종·유기준·나경원 등 7명의 한국당 중진의원들은 이날 오후 2차 성명서를 내고 “당 대표는 많은 경험과 깊은 애당심을 가진 다선의원들의 의견에 우선적으로 귀를 기울이고 당의 진로를 함께 모색해 나가야 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들은 이어 “현재의 자유한국당은 국민들에게 유일 대안 수권세력으로 인식되지 못한 채 지지율 답보를 면치 못하고 있는 게 엄연한 현실”이라며 “당원들은 지금 절체절명의 6·13 지방선거를 불과 넉 달 앞두고 주요 시도의 유력 후보조차 깜깜이인 당의 무기력을 크게 걱정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이들은 “당 대표 1인의 사당적 욕심 때문에 대한민국 유일 보수적통 정당인 한국당이 이렇게 지리멸렬의 길을 계속 걸어갈 수는 없다”며 “본인의 독선적이고 비화합적인 비호감 정치에 문제의 본질이 있다는 지적들을 들으려하지도 않는 게 지금의 위기를 더욱 심각하게 만든다”고 홍 대표를 압박했다.

특히 “홍 대표는 지난 8일 우리 한국당 4선 이상 중진의원 12명이 요청한 최고중진연석회의 개최를 거부했다. 당대표가 취해야할 자세로는 있을 수 없는 오만함”이라며 “자신의 생각만이 옳고 어떤 쓴 소리도 듣지 않으려는 이런 당대표의 태도는 우리가 그토록 비판하는 현 정권의 독선적이고 잘못된 국정운영 방식과 무엇이 다른지 묻지 않을 수 없다”고 직격탄을 날렸다.

한 발 더 나아가 이들은 “많은 국민들은 국체를 뒤흔드는 수준의 문재인 정권의 독선과 수많은 실정에 제대로 대처하지 못하는 제1야당의 현주소에 대해 깊은 우려를 갖고 있다”며 “우리 중진의원들은 무엇보다 최고중진연석회의를 비롯한 당의 많은 정치적 회의체들이 활성화돼 수많은 현안에 대한 활발한 논의가 이뤄지기를 거듭 요구한다”고 재차 촉구했다.

한편 이들은 앞서 지난 8일엔 강길부·신상진·한선교·유기준·주호영 의원과도 함께 하며 홍 대표에게 최고중진 연석회의 개최를 요구한 바 있는데, 당시 홍 대표가 오히려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이 중진의원들을 강도 높게 비판하면서 단번에 일축함에 따라 현재 양측 간 냉랭한 기류가 조성된 상황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