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승민 “바른미래당 대표직, 지방선거 이후 사퇴할 것”
유승민 “바른미래당 대표직, 지방선거 이후 사퇴할 것”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표직 맡지 않는 게 홀가분하지만 신당 성공 위해 도망 안 칠 것”
[시사포커스 / 유용준 기자] 유승민 바른정당 대표가 자신의 거취와 관련해 “지방선거 결과에 관계없이 지방선거 이후 공동대표직에서 사퇴하겠다”고 천명했다.
[시사포커스 / 유용준 기자] 유승민 바른정당 대표가 자신의 거취와 관련해 “지방선거 결과에 관계없이 지방선거 이후 공동대표직에서 사퇴하겠다”고 천명했다.

[시사포커스 / 김민규 기자] 유승민 바른정당 대표가 12일 자신의 거취와 관련해 “지방선거 결과에 관계없이 지방선거 이후 공동대표직에서 사퇴하겠다”고 천명했다.

유 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국회의원 연석회의에 참석해 “저는 신당의 공동대표를 맡아 지방선거를 책임지고 치르겠다”면서도 이같이 말했다.

그는 이어 “대표직을 맡지 않는 게 쉽고 홀가분한 선택”이라면서도 “통합개혁신당의 성공을 위해 도망치지 않겠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유 대표는 “이번 지방선거는 쉽지 않은 선거임을 잘 알고 있다”며 “독배를 마시겠다”고 분명하게 각오를 다졌다.

한편 오는 13일 국민의당과 통합 전당대회를 앞둔 가운데 이날 회의에서 확인됐듯 바른정당에선 유 대표가, 국민의당에선 박주선 의원이 양측의 합당으로 만들어질 바른미래당의 초대 대표로 나서게 될 전망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