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경제
경남제약, ‘최대주주’ 바뀌는 등…전 대표와 분쟁 ‘몸살’최대주주 이희철 전 대표 갑작스레 전량 매도
알려진 정보 없는 회사 두 곳에 매도
2월 열리는 임시주총에서 등기사외인사 3명 선임 등 조건부
이영진 기자  |  sisafocus02@sisafocu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01.12  15:04:30
   
▲ 사진 / 경남제약 홈페이지
[시사포커스 / 이영진 기자] 비타민 ‘레모나’로 친숙한 경남제약이 전 대표와 분쟁으로 몸살을 앓고 있다.
 
12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경남제약은 최대주주 이희철 전 대표와 소송 중인 가운데 최대주주가 갑작스레 바뀌는 등 극심한 ‘스트레스’를 받고 있다.
 
앞서 이희철 전 대표는 2008년 적자가 난 회사를 흑자가 난 것처럼 분식회계한 혐의, 대금 횡령 등의 혐의로 2014년 기소됐다. 이에 주주들은 2014년 이희철 전 대표를 상대로 160억원 상당의 손해배상을 청구했으며, 현재까지 해당 소송은 진행 중이다.
 
하지만 이희철 전 대표는 주주들에 맞서 부인 명의의 경남제약 지분 13.77%를 본인 명의로 실명 전환해 20.84%의 지분을 가진 뒤 최대주주로 등극했고, 같은해 11월 예정돼 있던 임시주주총회 개최금지 가처분 신청을 냈다. 하지만 가처분 신청은 기각돼 임시주주총회는 열렸다.
 
또 이희철 전 대표는 오는 2월 예정되어 있는 임시 주주총회에서 자신의 측근으로 평 받고 있는 3명(김만환 전 경남제약 영업본부장, 민기영 변호사, 딸 이재영 씨)을 등기이사로 선임해 줄 것을 제안했다.
 
일각에서는 “이희철 전 대표가 경영 복귀를 꾀하는 것 아니냐”는 전개를 펼쳤다.
 
이와 별개로 경남제약은 지난 10일 이희철 전 대표를 상대로 약 30억원 상당의 손해배상을 청구했다고 공시했다.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에 따르면 이희철 전 대표가 경남제약 자회사인 화성바이오팜의 등기이사로 재직중이던 2009년~2011년 보수한도를 초과하여 지급받은 사실이 확인됐기 때문이다.
 
하지만 이희철 전 대표는 지난 11일 자신이 보유하고 있던 234만4146주(20.84%) 전량을 이지앤홀딩스와 텔로미어에 250억원 받고 돌연 매도한 것으로 드러났다.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에 따르면 이희철 전 대표는 먼저 계약금 25억원을 받고, 오는 2월 열릴 임시주주총회에서 자신의 측근으로 평 받는 3명이 등기이사로 선임되면 140억원, 법적 가압류 정리가 완료되면 85억원을 받는다는 것이다.
 
이로써 경남제약의 최대주주는 이희철 전 대표에서 이지앤홀딩스 등으로 변경될 가능성이 농후한 가운데, 현재 해당 업체들의 구체적인 정보는 알려지지 않은 상태다.
 
이와 관련해 일각에서는 “구체적인 정보가 알려지지 않은 업체들이기 때문에, 이희철 전 대표가 해당 업체들을 우회해 경남제약 경영권을 획득하려는 것 아니냐는 소문이 있다”고 설명했다.
 
한편 경남제약 관계자는 본지와 통화에서 “전달받은 내용이 없어 아는 바가 없다”며, “새로운 최대주주측에 대한 정보를 파악하면 공시를 통해 알릴 것이다”고 설명했다.
[기사 제보] 시사포커스는 공정하고 소신 있고 낮은 자세로 독자의 제보를 소중하게 생각합니다.
독자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통해 좋은 기사를 보도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sisa0119@sisafocus.co.kr / 02) 323 - 2223)
이영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사건사고
김동철 "MB 기자회견, 적반하장 식의 변명이 아니라 통렬한 반성과 사과"
울산 동구 새마을 금고…강도 1억원 들고 도주
택배 차량 속도미터기 훔친…50대 입건
제주 관광 중인 "중국인 상대 성매매 알선"…40대 실형
괴롭힘으로 투신까지 몰고간 초등생들…법원 송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