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정치
홍준표 “세월호로 집권해놓고 유골 은폐? 정권 내놔”“중차대한 범죄 범했는데 해수부장관 사퇴로 무마 되겠나”
김민규 기자  |  sisafocus01@sisafocu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11.23  18:14:13
   
▲ [시사포커스 / 오훈 기자]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가 해양수산부의 세월호 현장수습본부 부본부장이 세월호 미수습자로 추정되는 유골을 은폐한 사건과 관련해 “세월호 의혹 7시간을 확대 재생산해서 집권했는데 유골 은폐 5일이면 그 얼마나 중차대한 범죄냐”라고 문재인 정부에 직격탄을 날렸다.
[시사포커스 / 김민규 기자]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가 23일 해양수산부의 세월호 현장수습본부 부본부장이 세월호 미수습자로 추정되는 유골을 은폐한 사건과 관련해 “세월호 의혹 7시간을 확대 재생산해서 집권했는데 유골 은폐 5일이면 그 얼마나 중차대한 범죄냐”라고 문재인 정부에 직격탄을 날렸다.
 
베트남 방문 중인 홍 대표는 이날 오후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문재인 정권의 출발점이자 성역인 세월호”라며 이같이 주장했다.
 
그러면서 그는 “세상 참 불공평하다. 중차대한 범죄를 범했는데 해수부장관 하나 사퇴해서 그게 무마 되겠나”라며 “그들 주장대로라면 정권을 내놔야 할 범죄”라고 역설했다.
 
이 같은 발언은 같은 날 오전 정우택 한국당 원내대표가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를 통해 이번 사건과 관련, “진상규명을 분명히 해야 하며 국정조사까지도 갈 수 있는 사건으로 보고 있다”며 “대통령의 사과는 물론 해양수산부 장관 해임까지도 가야 할 사건”이라고 했던 것보다 한발 더 나아간 주장이어서 정부여당이 어떻게 반응할 것인지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특히 당사자인 세월호 미수습자 가족들도 당국에 격앙된 반응을 보이고 있는데다 또 다른 원내교섭단체 정당인 국민의당까지 이날 논평을 통해 우선 김영춘 해수부 장관의 사퇴를 촉구한 바 있어 김 장관이 이번 은폐 의혹에 대해 정부세종청사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고개 숙여 사과했음에도 불구하고 당분간 논란은 쉽게 가라앉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기사 제보] 시사포커스는 공정하고 소신 있고 낮은 자세로 독자의 제보를 소중하게 생각합니다.
독자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통해 좋은 기사를 보도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sisa0119@sisafocus.co.kr / 02) 323 - 2223)
김민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사건사고
'친척 차량 털어 8,600만원' 가져간 40대…조사
‘북한이 이재명 시장 선거 도왔다’ 비방글 올린 40대 남성…벌금형
“병원 직원 간호사로 둔갑시켜 급여 챙긴”…원장 실형
‘현직 경찰관 음주 측정’ 거부하다…현행범 체포
새벽 ‘음주운전’ 역주행 사고…1명 사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