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경제
PMI “아이코스, 시중담배比 유해성 10%…히츠에 성능 최적화”미카엘 프란존 PMI 의학 담당 수석, “3R4F대비 90%이상 유해성 감소”
강기성 기자  |  sisafocus02@sisafocu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11.14  16:55:39
   
▲ [시사포커스 오훈 기자] 미카엘 프란존 필립모리스인터내셔널 의학 담당 수석이 전자담배 '아이코스' 유해성 저감 관련 연구 결과를 발표하고 있다.

[시사포커스 / 강기성 기자] 한국필립모리스는 14일 서울 종로구 광화문 포시즌호텔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PMI(Philip morris international)가 실시한 아이코스의 유해성 중간 결과를 발표했다.
 
미카엘 프란존 PMI 의학 담당 수석(박사)은 간담회에서 "아이코스가 비임상실험과 임상실험을 모두 거친 결과 유해물질이 3R4F(연구용 표준궐련형 담배) 대비 90% 적은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프란존 박사는 "유해물질 생성감소가 실제 궐련형 담배의 독성 감소로 이어지는지를 확인하기 위해 PMI는 국제기관들이 제한하는 58개 물질 (WHO 9종, FDA에서 18개, 국제암연구소에서 지정한 발암물질 15개)등을 실험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설명했다.

또, 박사는 PMI R&D센터에서 3R4F(타르 10mg)를 통해 FDA에서 요구되는 시험을 실시한 결과 세포독성은 90%이상 감소했고, 유전독성시험은 95%, 특히 박테리아 돌연변이는 전혀 발견되지 않았다고 말했다.
 
박사는 “3R4F 표준 궐련형을 실험대상으로 한 이유는 아이코스 증기와 일반궐련 연기와 비교는 무의미하기 때문”이라며 “PMI 자체에서 2008~2015년 동안 전세계 88개 제품을 실험한 결과도 90%가까운 유해물질 저감효과가 나타났다”고 덧붙였다.
 
그는 “PMI 측은 남은 연구를 계속 진행하고 있으며, 웹사이트를 통해 결과를 투명하게 공개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프란존 박사는 “아이코스 이외에 타사 제품이 출시(호환)된다 해도 궐련형 전자담배 사용의 확산이라는 의미에서 문제될 게 없다”며, “다만, 아이코스와 히트(전용스틱)은 하나의 시스템으로 두 제품이 같이 사용됐을 경우 최적의 성능을 발휘할 수 있게 된다”고 전했다.
 
 
[기사 제보] 시사포커스는 공정하고 소신 있고 낮은 자세로 독자의 제보를 소중하게 생각합니다.
독자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통해 좋은 기사를 보도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sisa0119@sisafocus.co.kr / 02) 323 - 2223)
강기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사건사고
정우택 원내대표 사무실에 돌 던진 남성…검거
“아내와 성관계” 맺은 지인 폭행 살해 남성…검찰 송치
음주 운전하던 여성…택시 전복시키고 식당 돌진
스토킹으로 고소한 여성의 아버지, 앙심 품고 흉기 휘두른 20대 검거
여성 살해·유기 한 남성과,방조한 여자친구도 구속