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엉뚱녀 캐릭터, 제겐 딱 이죠!”
“엉뚱녀 캐릭터, 제겐 딱 이죠!”
  • 박주연
  • 승인 2006.11.04 10: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취재 위해 위험 불사르는 '열혈 VJ'
드라마 ‘연애시대’에서 신인답지 않은 자연스러운 연기력과 독특한 캐릭터로 시청자들의 눈길을 단번에 사로잡았던 이하나. 그녀에게 영화 ‘식객’은 다시 한번 자신의 존재를 대중에게 인지시킬 또 하나의 큰 도전으로, 작품을 대하는 각오 또한 남다르다. 크랭크인 전부터 영화의 리얼리티를 위해 실제로 방송국 견학을 마다하지 않았던 그녀는 이번 작품을 통해 영화계의 첫 신고식도 성공적으로 마치겠다는 계획이다.



#때 묻지 않은 순수함

세미단발에 자연스러운 웨이브, 거기에 앙증맞은 검정 베레모를 쓰고 만난 이하나(24)의 첫 인상은 ‘해맑음’ 이었다. 드라마 ‘연애시대’에서 톡 톡 튀는 개성으로 단번에 주목받는 신인스타로 발돋움한 그녀가 영화 ‘식객’(전윤수 감독·쇼이스트제작)에서는 위풍당당 VJ로 변신했다.


  “혹시나 연기가 어색할까봐 촬영 들어가기 전, SBS에 근무하시는 PD님과 며칠동안 동행하며 취재하는 요령을 익혔어요. 또 그것이 방송이 되어 나오기까지의 과정들도 직접 보고 배웠지요. 그러면서 그 며칠 사이 VJ라는 직업에 자긍심이 생겼어요.”
밝고 경쾌한 그녀의 겉모습과는 달리 목소리에는 들릴 듯 말 듯 수줍음이 묻어난다.
  “평소 이렇게 부끄러움이 많냐”
는 질문에도 그저 웃음만 머금고 있는 그녀. 순간 함께 출연하는 김강우가 옆에서 한 마디 건넨다.
  “이하나씨는 참 엉뚱해요. 하는 행동과 말을 가만히 보고, 듣고 있으면 신기하게 느껴질 만큼 엽기발랄하죠. 그런 모습이 참 천진난만하고 귀여워요. 하지만 문제가... 정작 자신은 자기가 엉뚱하다는 사실을 모른다는 점이죠.”
이하나를 오랫동안 지켜봐 온 사람들은 하나같이 그녀를 두고 이렇게 얘기한다.
  “성품 자체가 곱다”
고 말이다. 조금은 쑥스러운 듯, 당차고 밝은 모습을 간직하고 있는 그녀의 때 묻지 않은 순순함이 어딘지 모르게 낯설지 않다.


  #맞춤 캐스팅

  "첫 스크린 연기라 그런지 마음속으로 많이 기대하고 있어요. 영화에 빨리 익숙해지려고 조언도 구하고 감독과 대화도 나누고 있어요. 지방 촬영이 많아 아직까지는 재밌게 놀러 다니는 기분으로 찍고 있어요."
스크린 연기가 처음인 이하나가 요즘 가장 듣기 좋은 말은 바로
  “딱 맞춤 캐스팅이네!”
라는 말. 영화 ‘식객’에서 그녀가 맡은 ‘진수’라는 캐릭터가 실제 이하나와 잘 맞아 떨어진다는 평가다. ‘진수’는 가냘픈 여성이지만 의지와 정의감이 강하고 취재를 위해 위험도 마다하지 않는 대담함을 간직한 ‘외강내유’ 스타일의 여성. 이번 영화의 홍일점이기도 하다.
  “저만 여자라서 심심한 적은 없었던 것 같아요. 영화에서는 원희 선배는 너무 재미있게 나오시고, 강우 선배는 오히려 조용한 캐릭터인데 실제로는 반대에요. 원희 선배는 너무 조용하시고 말이 없으셔서 식사할 때가 되면 언제나 제가 먼저 말을 걸어요. 하지만 강우선배는 말도 많이 하시고 너무 웃기시죠. 때로는 제가 연기를 하고 있으면 앞에서 너무 웃겨서 NG가 나기도해요.”
아직까지는 선배들하고의 촬영이 마냥 신기하고 즐겁기만 한 그녀. 첫 스크린 연기라서 아직은 배울 점도 많고 한편으론 많이 떨리기도 하지만 새로운 벽에 부딪칠수록, 그녀는 마음을 새롭게 가다듬는다.
  “신인다운 모습으로 최선을 다해 열심히 찍고 있으니까 많은 기대 부탁드릴께요. 새로운 마음만큼이나 제가 잘 해낼 수 있었음 해요.”

드라마 한 편으로 팬들의 사랑을 한 몸에 받았던 이하나. 앞으로 스크린에서의 빛나는 활약도 기대해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