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정치
이언주, 당권도전 선언…“국민의당, 새 판짜기 할 것”“저는 당의 어떤 기득권도, 묵은 이해관계도 없어”
김민규 기자  |  sisafocus01@sisafocu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08.11  17:09:15
   
▲ [시사포커스 / 오훈 기자] 국민의당 이언주 원내수석부대표가 11일 국회 정론관에서 8.27 국민의당 전당대회 당대표직에 출마를 선언하는 기자회견을 가졌다.
[시사포커스 / 김민규 기자] 이언주 국민의당 원내수석부대표가 8·27전당대회 출마 후보 등록 마지막날인 11일 당 대표에 도전하기로 전격 선언했다.
 
친안철수계로 꼽혔으나 일찌감치 당권 도전을 저울질해온 바 있는 이 원내수석은 이날 오후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새 판은 새 인물이 짤 수 있다. 국민의당 새 판짜기, 저 이언주가 하겠다”며 전대 출마를 공식화했다.
 
그는 이어 “국민의당은 이제 갓 1년 넘은 신생 정당이기에 여러분이 보기에 많이 부족해보일 것”이라면서도 “그러나 그렇기 때문에 오래된 기득권 정당과 달리 처음부터 다시 시작하는 것도 쉽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이 원내수석은 자신이 대선 직전인 지난 4월에야 탈당해 들어온 인사임을 들어 “저는 국민의당의 어떤 기득권도, 묵은 이해관계도 없다”며 “저는 국민의당에 정치인으로서 뼈를 묻을 각오로 왔다. 위기의 국민의당을 구하는 구원투수가 되겠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또 그는 안철수·천정배 전 공동대표, 정동영 의원 등 쟁쟁한 경쟁자들이 출마한 점을 의식했는지 “이번 전당대회는 단순한 인물 구도의 대결이 아니라 혁신과 가치의 대결”이라며 “역동성 있는 경선의 장이 돼야 한다. 저의 출마로 그렇게 될 것”이라고 공언했다.
 
한 발 더 나아가 이 원내수석은 “이념적, 지역적, 고정관념 상관없이 오로지 국민 눈높이에서 무엇이 가장 지혜로운 해법인지 고민해 나갈 것”이라며 “제가 혼신의 힘을 다해, 제 정치 열정을 다 쏟아 부어서 당을 일으켜 세우겠다”고 거듭 역설했다.
 
한편 그는 예상과 달리 안 전 대표를 돕지 않고 직접 출마하게 된 이유와 관련해 회견 직후 질문 받게 되자 “제 판단에, 제 주장지만 제가 (안철수보다) 더 나은 대안이라 생각했다”며 “정정당당히 경쟁해 더 나은 대안이 당 대표가 돼야 하지 않나. 제 입장에선 안 전 대표를 넘어서야 하는 것이고 안 전 대표도 역시 마찬가지로 동지인 저와 경쟁했는데 절 못 넘어선다면 문제”라고 답변했다.
 
이런 가운데 이날 이 원내수석의 당 대표 출마에 대해 경쟁후보인 천정배 전 대표는 “이 의원은 제일 처음에 ‘밥하는 아줌마’ 발언 실수를 했다. 자숙을 하고 반성해야 한다”고 벌써부터 견제구를 던진 반면 정작 안 전 대표는 말을 아낀 것으로 알려졌다.
 
[기사 제보] 시사포커스는 공정하고 소신 있고 낮은 자세로 독자의 제보를 소중하게 생각합니다.
독자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통해 좋은 기사를 보도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sisa0119@sisafocus.co.kr / 02) 323 - 2223)
김민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사건사고
'친척 차량 털어 8,600만원' 가져간 40대…조사
‘북한이 이재명 시장 선거 도왔다’ 비방글 올린 40대 남성…벌금형
“병원 직원 간호사로 둔갑시켜 급여 챙긴”…원장 실형
‘현직 경찰관 음주 측정’ 거부하다…현행범 체포
새벽 ‘음주운전’ 역주행 사고…1명 사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