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 “홍준표의 천박한 언행에 국민은 짜증스럽다”
민주 “홍준표의 천박한 언행에 국민은 짜증스럽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진우 “겨우 얻은 자리가 청와대 특보자리라는 말에 책임질 수 있는가?”
▲ 정진우 더불어민주당 부대변인이 “홍준표 자유한국당 전 대통령후보가 또 다시 소음공해를 일으키고 있다”며 “홍 전 후보의 천박한 언행에 국민은 짜증스럽기만 하다”고 비판했다. 그는 “홍 전 후보는 박근혜 정권시절의 추악한 거래들이 문재인 정권에서도 이루어질 것이라고 착각하지 말라”고 말했다. ⓒ자유한국당
[시사포커스 / 오종호 기자] 정진우 더불어민주당 부대변인이 “홍준표 자유한국당 전 대통령후보가 또 다시 소음공해를 일으키고 있다”며 “홍 전 후보의 천박한 언행에 국민은 짜증스럽기만 하다”고 비판했다.
 
정진우 부대변인은 19일 논평에서 “중앙일보와 JTBC에 대하여 ‘신문 갖다 바치고, 방송 갖다 바치고, 조카 구속시키고 겨우 얻은 자리가 청와대 특보자리’라는 천박한 발언을 다시 쏟아냈다”며 “언론은 국민의 목소리를 대변하며, 또한 국민들에게 진실을 전하는 사회적 공기”라고 주장했다.

정 부대변인은 “따라서 정치인은 언론을 국민처럼 대하는 것이 마땅할 것”이라며 “언론에 무례한 것은 곧 바로 국민에게 무례를 범하는 것과 마찬가지임을 홍 전 후보는 알아야 한다”고 지적했다.

정 부대변인은 “신문을 갖다 바치고, 방송을 갖다 바쳤다는 것이 도대체 무엇을 뜻 하는가? 또한 겨우 얻은 자리가 청와대 특보자리라는 말을 홍 전 후보는 책임질 수 있는가?”라고 질문하면서 “문재인 정권은 국민들의 촛불혁명으로 물러난 박근혜 정권처럼 박근혜 최순실 경제공동체의 사적 이익을 보장해주는 대가로 장관직을 거래하고, 국민노후자금을 재벌그룹 상속자금으로 넘겨주는 대가로 공공기관 책임자 자리를 넘겨주는 그런 정권이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그는 “홍 전 후보는 박근혜 정권시절의 추악한 거래들이 문재인 정권에서도 이루어질 것이라고 착각하지 말라”며 “촛불혁명으로 망한 국정농단 정권과 촛불혁명으로 탄생한 국정혁신 정권은 그 차원이 질적으로 다르다”고 단언했다.

정 부대변인은 “홍 전 후보의 천박한 언행에 국민은 짜증스럽기만 하다”며 “역대 대선 사상 최대의 표차이로 참패한 홍 전 후보, 아직도 할 말이 남았는가”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