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정치
민주 “검찰개혁 반대 움직임, 좌시하지 않을 것”제윤경 “안경환 후보 판결문 사전유출과 공개를 의심 할 수밖에 없는 정황”
오종호 기자  |  sisafocus01@sisafocu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06.19  10:28:09
   
▲ 제윤경 원내대변인이 안경환 전 법무부장관 후보자의 민사자료 유출에 대해 “법무부와 검찰 개혁을 막고자 하는 의도된 어떤 행동이라면, 절대 좌시하지 않을 것”이라고 경고했다. 제 대변인은 “이는 주 의원의 자료 요청과는 별개로, 판결문이 사전에 유출되어 공개되었다는 것을 의심 할 수밖에 없는 정황”이라고 밝혔다. ⓒ더불어민주당
[시사포커스 / 오종호 기자] 제윤경 원내대변인이 안경환 전 법무부장관 후보자의 민사자료 유출에 대해 “법무부와 검찰 개혁을 막고자 하는 의도된 어떤 행동이라면, 절대 좌시하지 않을 것”이라고 경고했다.
 
제윤경 대변인은 19일 브리핑에서 “안경환 전 법무부장관 후보자 사퇴는 대통령이 국회와 국민의 지적을 아프게 받아들였기 때문”이라며 “향후에는 보다 철저한 검증을 통해 법무부, 검찰 개혁에 더욱 적합한 후보자를 지명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밝혔다.

제 대변인은 “그러나 40년 전 개인의 사건이 이렇게 신속하게 언론에 공개되고 보도된 경위에 대해서는 의구심을 가지지 않을 수 없다”며 “먼저 6월 15일, 의정자료시스템을 통해 공식적으로 요청이 이루진 후, 전산화도 되어있지 않은 40년 전 사건이 그렇게 신속하게 제출된 경위가 의심스럽다”고 지적했다.

제 대변인은 또 “주광덕 의원은 기자회견을 통해 개인의 정보를 의원 본인이 삭제 후에 자료를 공개하였다고 밝힌 바 있다”며 “그러나 국회에서 공식적으로 받는 자료에는 애초에 어떠한 개인정보도 기재되어 있지 않다”고 말했다.

그는 “결국, 주 의원이 받은 자료에 개인정보가 기재되어 있었고, 그것을 삭제한 뒤에 공개하였다고 이야기하는 것은 기존에 국회에 제출되는 서류양식과는 다르다는 것을 스스로 인정한 셈”이라며 “따라서 그 자료의 입수경위에 대해서 의심할 수밖에 없다”고 지적했다.

제 대변인은 “현재 시중에는 안 전 후보자의 인적사항과 피해자 김 모 씨의 인적사항이 그대로 명시된 판결문이 돌아다니고 있다”며 “이는 주 의원의 자료 요청과는 별개로, 판결문이 사전에 유출되어 공개되었다는 것을 의심 할 수밖에 없는 정황”이라고 밝혔다.

제 대변인은 “만약 이 모든 행위들이 법무부와 검찰 개혁을 막고자 하는 의도된 어떤 행동이라면, 이는 당장 중단되어야 한다”면서 “국민이 바라는 것은 사법 정의 실현을 위한 법무부와 검찰 개혁이라는 것을 잊지 말아주길 바란다. 더불어민주당은 이러한 조직적인 움직임을 절대 좌시하지 않을 것”이라고 경고했다.
[기사 제보] 시사포커스는 공정하고 소신 있고 낮은 자세로 독자의 제보를 소중하게 생각합니다.
독자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통해 좋은 기사를 보도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sisa0119@sisafocus.co.kr / 02) 323 - 2223)
오종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사건사고
일산백병원 “차량 돌진 지하로 추락”…사망자는 없어
“필리핀 어학연수 인솔 교사 학생 폭행‧성추행” 혐의로 재판행
바이올리니스트 유진 박 "후견인 지정" 무효화
오산 아파트 입구서 “등교 중이던 여중생” 2명 차에 깔려…
고위 경찰관, “공짜 검진”…검찰 기소의견 송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