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표 “문재인, 세월호 인양 지연 의혹 양자토론하자”
홍준표 “문재인, 세월호 인양 지연 의혹 양자토론하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언론공작 통해 정부에 압력 넣어 집권해도 되는지 국민들께 물어봐야”
▲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선후보가 ‘세월호 인양 고의지연 의혹’ 보도를 처음 했던 SBS 측이 오보라며 자진삭제한 것과 관련 “문재인 후보와 내가 밤새도록 국민평가를 돕기 위해 양자토론을 하자고 제안했다”고 밝혔다. 사진 / 시사포커스DB
[시사포커스 / 김민규 기자]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선후보가 4일 ‘세월호 인양 고의지연 의혹’ 보도를 했던 SBS 측이 오보라며 자진삭제한 것과 관련 “문재인 후보와 내가 밤새도록 국민평가를 돕기 위해 양자토론을 하자고 제안했다”고 밝혔다.
 
홍 후보는 이날 오전 MBC라디오 ‘신동호의 시선집중’과의 인터뷰에서 “가장 중요한 게 언론 공작, SBS 공작이다. 언론공작을 통해 정부부처에 압력을 넣어 집권을 해도 되는 것인지 국민들에게 물어보는 절차가 반드시 필요하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이어 “문 후보와 해양수산부와의 관계에 대해 밝힐 게 있다”며 “우리가 갖고 있는 정보도 있다”고 강조해 SBS가 오보라 밝혔음에도 해당 내용과 관련한 의혹을 다시 증폭시켰다.
 
또 홍 후보는 이번 논란을 처음 촉발시킨 SBS 방송을 향해서도 “SBS는 사장 이하 보도본부장 모두 사퇴하고 대국민 사과해야 한다”며 “SBS 측에서 사과를 하고 오보라고 했으면 그 녹음에 나온 (공무원) 목소리는 조작한 것이냐. 그런 작태를 보인다는 건 과거 5공 시절보다 더한 언론공작”이라고 직격탄을 날렸다.
 
이에 발맞춰 같은 당 정우택 상임선대위원장도 이날 오전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중앙선거대책위원회의에서 “문 후보 측이 해양수산부 조직을 키워준다는 명복으로 세월호 인양을 고의로 늦췄다는 SBS 보도는 진실이 규명돼야 할 패륜적 행태이며 정치공작”이라며 “검찰 고발 등을 통해 진실을 밝히는데 총력을 다할 것”이라고 지원사격에 나섰다.
 
한편 자유한국당에선 이날 선대위 회의 직후 이인제·김문수·원유철 공동선대위원장과 신상진 미방위원장, 박대출 미방위 간사가 해당 내용을 처음 보도했다가 오보라며 삭제한 SBS 방송국을 직접 방문해 경영진에 항의할 것이라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