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정치
문재인 측 “안철수, 부패기득권 세력과 ‘색깔론 연대’”윤관석 “국민의당, 김대중-노무현 정부 부정하고 뭘 얻겠다는 건가”
오종호 기자  |  sisafocus01@sisafocu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04.21  18:07:55
   
▲ 윤관석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후보 공보단장이 “국민의당 안철수 후보를 앞세운 ‘반문연대’가 결국 부패기득권 세력의 정권연장을 위한 ‘색깔론 연대’임이 드러나고 있다”고 비판했다. 윤 단장은 “안 후보는 부패기득권 세력이 정권연장을 위해 꺼내 든 ‘색깔연대’에 편승하지 마시길 바란다”고 지적했다. ⓒ윤관석 대변인 트위터
[시사포커스 / 오종호 기자] 윤관석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후보 공보단장이 “국민의당 안철수 후보를 앞세운 ‘반문연대’가 결국 부패기득권 세력의 정권연장을 위한 ‘색깔론 연대’임이 드러나고 있다”고 비판했다.
 
윤관석 단장은 21일 오후 논평에서 “연일 ‘색깔론’으로 문재인 후보를 공격하고 있는 안 후보가 김대중-노무현 정부를 부정하고 자유한국당과의 연대 가능성을 내비친 것도 이 때문이었나”라면서 “안 후보는 부패기득권 세력이 정권연장을 위해 꺼내 든 ‘색깔연대’에 편승하지 마시길 바란다”고 지적했다.
 
윤 단장은 “이번 선거는 정권교체를 바라는 촛불 민심과 정권연장을 하려는 부패기득권 세력의 대결”이라며 “부패 기득권 정치 세력은 안보무능과 경제 무능을 덮기 위해 선거 때면 어김없이 ‘색깔론’이라는 칼을 휘둘렀다. 이번 ‘촛불대선’에서도 부활을 위한 기획을 노골화하고 있다”고 말했다.
 
윤 단장은 “자유한국당 홍준표 후보는 틈만 나면 국민을 좌-우로 편 가르고, 문재인 후보를 종북 좌파라고 비난하고 있다. 바른정당 유승민 후보는 오래 전 삭제된 ‘주적론’을 꺼내들고 거짓말까지 동원해 ‘북한 팔이’에 앞장서고 있다”고 비판했다.
 
그는 “안 후보가 돌연 말을 바꿔 자유한국당과의 연대 가능성을 내비치자 바른정당은 유승민 후보를 사퇴시키고 안 후보를 밀자는 움직임이 일고 있다. 여기에 자유한국당 의원들까지 대거 동참하려 한다는 얘기도 공공연하게 돌고 있다”며 “결국 안 후보를 정권연장의 대리인으로 내세운 ‘색깔론 연대’가 종착지”라고 단정했다.
 
윤 단장은 “국민의당과 안 후보는 대한민국을 과거로 끌고 가지 말라. 케케묵은 ‘색깔론 연대’로는 미래를 말할 자격이 없다. 상황을 오판해 국민과 맞서는 우를 범하지 말라”면서 “‘색깔론 연대’가 어떤 술책을 시도해도 문재인 후보와 민주당은 국민만 보고 갈 것이다. ‘색깔론 연대’ 세력에 의해 무너진 민생과 안보를 바로잡고, 반칙과 특권 없는 나라를 만들 것”이라고 역설했다.
[기사 제보] 시사포커스는 공정하고 소신 있고 낮은 자세로 독자의 제보를 소중하게 생각합니다.
독자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통해 좋은 기사를 보도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sisa0119@sisafocus.co.kr / 02) 323 - 2223)
오종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사건사고
청와대, “문 대통령 검찰 인사” 절차적 문제는 없어…
대구 시내버스, 30대 여성 덮쳐…사망
의정부 망월사역서 선로 50대 투신 사고…발생
“관심 때문에 초등생 성폭행” 예고글 올린 10대 입건
법원, “블랙리스트 재판” 증인 불출석 전 김희범 차관 강제 구인 결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