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온라인 쇼핑몰, 적자 행진 속 위기 봉착
​온라인 쇼핑몰, 적자 행진 속 위기 봉착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적자 속 생존을 찾고 있는 온라인 쇼핑몰
▲ 수천억 원대의 적자 늪에 허덕이는 온라인 쇼핑몰들 사진 / 티몬

[시사포커스 / 이영진 기자] 온라인 쇼핑업체들이 2015년에 이어 지난해에도 수천억 원대의 적자를 낸 것으로 알려져 화제를 모으고 있다.

온라인 쇼핑몰 '쿠팡'과 '티몬'은 각각 5천 600억 원과 1천 585억 원의 영업손실을 냈다. 

이같은 상황에 '쿠팡'은 "단기적으로 봤을 때 손실을 본 것은 맞지만, '쿠팡맨' 채용, '물류센터 구축' 등으로 인한 것이다"며 "장기적으로 봤을 때 손실이 아니고 투자며, 조만간 흑자로 전환될 것이다"고 부정했다.

또한 티몬은 1천 585억 원의 영업손실을 봤지만 전체 매출은 2천 860억 원으로 2015년보다 늘었다.

이에 티몬측은 "가격 경쟁력과 상품을 제대로 갖춰 2년 안에 흑자전환을 맞겠다"고 포부를 내비쳤다.

한편 유통업계는 적자를 맞이하고 있는 온라인 쇼핑몰들이 어떻게 위기를 헤쳐나갈지에 대한 귀추가 쏠리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