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단히 화난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 반기문에 ‘직격탄’
단단히 화난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 반기문에 ‘직격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용수 할머니 “‘박근혜-아베에 감사한다’ 발언, 해명-사죄 안하면 용서 않겠다”
▲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이용수 할머니는 반기문 전 UN사무총장이 과거 한일 ‘위안부’ 합의와 관련, “박 대통령과 아베 신조 총리에 감사하다”고 한 데 대해 “말에 대한 책임을 지고 사죄하지 않으면 용서치 않는다”고 질타했다. ⓒ노컷뉴스 영상
[시사포커스/고승은 기자]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이용수 할머니가 반기문 전 UN 사무총장에 직격탄을 날렸다.
 
이용수 할머니는 지난 11일 대구 중구 '희움' 일본군 위안부 역사관에서 <노컷뉴스>와의 인터뷰를 통해 반 전 총장이 과거 한일 ‘위안부’ 합의와 관련, “한국과 일본이 맺은 위안부 합의를 환영한다. 박근혜 대통령과 아베 신조 총리의 리더십과 비전에 감사한다”고 한 데 대해 “낱낱이 밝히라, 말에 대한 책임을 지고 사죄하지 않으면 용서치 않는다”고 질타했다.
 
이 할머니는 반 총장이 귀국해서 대선행보를 본격화하는 데 대해서도 “대통령을 하고 싶으면 잘못했다고 사과부터 해야 한다. 아닌 걸 맞다 하고, 우리정치를 맡길 수 없다”고 직격탄을 날렸다.
 
그는 또 최근 UN에 갔을 당시, 한 기자가 ‘반기문 총장이 한국 사람인데, 위안부 문제 관심이 없나’라고 물은 일화를 전하기도 했다. 이 할머니는 이같은 질문에 “그래서 한 마디 했다. ‘지(반기문)가 아무것도 모르면 가만히 있으면 2등이나 가지‘(라고 답했다)”고 일갈했다.
 
이 할머니는 한일 ‘위안부’ 합의에 대해 “내 문제를 지가 협상하냐, 난 협상한 적 없거든요”라고 질타하며 “대통령을 뽑아놓으니까 국민을 다스리진 못할망정 오히려 구렁텅이로 몰아넣는 거 용서 못한다. (일본에게)사죄 받아야 한다”며 박 대통령을 맹비난했다.
 
또 ‘박근혜-최순실 게이트‘와 관련 박 대통령이 ‘자기가 안했는데 뭘 알겠나’라고 강변하는 데 대해 “그래, 나(피해 당사자)도 본인이 안했으니 나는 그런 거 모른다(한일 '위안부' 합의 인정할 수 없다)”고 일갈했다.
 
이 할머니는 일본이 부산영사관 앞에 설치된 소녀상을 철거하라고 요구한 데 대해선 “건방진 놈”이라 질타하며 “그 소녀상이 겁나고 보기 싫으면 사죄하고 배상해라. 일본에 소녀상을 세워도 말 못할 일본 아니냐. 대한민국에 (소녀상을)세우는데 건방지다”라고 일갈했다.
 
올해 아흔을 맞이한 이 할머니는 “활동하기 딱 좋은 나이다. 끝까지 밝히고 사과 받아내겠다”고 다짐했다.
 
◆ 반기문측 “합의에 충실해야”, 할머니들 강력 반발 예고
 
한편, 반 전 총장의 핵심측근은 한일 ‘위안부’ 합의와 관련 반 전 총장이 협정을 그대로 준수할 것이라는 입장을 전해 ‘위안부’ 피해 할머니들의 강력 반발을 예고했다.
 
오준 전 유엔대사는 12일 MBC <신동호의 시선집중>과의 인터뷰에서 "소녀상 문제는 그 12월 28일 합의, 재작년일이죠. 벌써 12월 28일 합의가 이 문제를 한국과 일본 간에 외교현안으로서 해결하고 우리 외교를 정상화 하고 또 위안부 할머니들이 고령이니까 돌아가시기 전에 최대한 혜택을 받게 해드리자 하는 그런 취지로 저는 이 합의가 되었다고 생각한다"며 “그 합의 내용에 충실해야 한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파워맨 2017-01-12 13:54:16
반기문전사무총장이 당시 UN사무총장으로서 우리나라와 일본이 위안부문제에 대한 합의에 대한 답변을 한 것으로 봅니다..구체적인 내용도 모르고 합의 했다고 하니 긍정적으로 평가한 것으로 저는 알고 있습니다. 이 문제에 대해 너무 국민의 한 사람으로 단면을 보고 평가하는 것은 무리가 아닐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