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방송연예
'말하는대로' 수현, 어벤저스2 출연 못할 뻔...이유가?오늘의 NO는 반드시 내일의 더 나은 YES라 믿어
이선기 기자  |  sisafocus05@sisafocu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01.11  09:55:24
   
▲ ⓒJTBC제공
[시사포커스 / 이선기 기자] 말로 하는 버스킹 ‘말하는대로’에 출연한 배우 수현이 ‘어벤저스2’ 출연에 대한 비화를 공개했다. 
 
11일에 방송될 ‘말하는대로’에는 사전 녹화 현장에 출연해 수현은 버스킹의 마지막 순서로 나서 “오늘 이렇게 여러분 앞에 서게 된 건, 한 번도 진솔하게 제 모습을 보여드릴 기회가 없었기 때문”이라고 밝히며 버스킹을 시작했다.
 
이어 시민들을 향해 “나를 떠올리면 생각나는 게 뭐냐”고 친근하게 질문을 던졌고, 다수의 시민들에게 “어벤저스”라는 대답이 돌아왔다. 
 
수현은 “영화 ‘분노의 질주’ 오디션으로 첫 할리우드 오디션에 도전했지만 떨어지는 고배를 마셨다”며, “오늘의 NO는 반드시 내일의 더 나은 YES라고 믿었다”라고 담담히 자신의 신념에 대해 털어놓았다. 
 
그녀는 “비슷한 시기에 의문의 대본이 소속사로 왔다”며, “그게 바로 어벤저스였다”라고 밝혔다. 이어 “거의 내가 됐다는 걸 오디션장에서 알만큼 감독이 칭찬을 해줬다”고 말하며 그날의 기쁨을 회상했다. 
 
“하지만 다른 경쟁 여배우들처럼 유명하지 않아서 역할을 뺏길 위기가 굉장히 많았다”며, 끝내 “스스로 마음을 비우는 상황까지 갔다”고 ‘어벤저스’에 출연하지 못할 뻔했던 상황을 고백했다. 이후 “마음을 비우니까 제가 할 수 있게 됐다”며 우여곡절 끝에 맡게 된 닥터 ‘헬렌 조’ 역할의 숨은 비화를 공개하며 눈물을 보였다. 
[기사 제보] 시사포커스는 공정하고 소신 있고 낮은 자세로 독자의 제보를 소중하게 생각합니다.
독자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통해 좋은 기사를 보도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sisa0119@sisafocus.co.kr / 02) 323 - 2223)
이선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사건사고
아메리칸 항공,유모차 빼앗고 승객과 대치…여론 비난
지적장애를 가진 10대 의붓딸,성폭행한 계부 '실형'
담임교사…여학생 상담 중 성희롱 발언으로 검찰 송치
잠들 때까지 기다렸다 성폭행한 30대 징역형
유모차 마구 흔들어 아들 숨지게 한 친부… 징역 10년 구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