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정치
정청래의 예언 “김기춘·우병우·이재용 구속할 듯”“박근혜·최순실의 동지적 관계 서서히 깨져...법정폭로전 있을 수도”
오종호 기자  |  sisafocus01@sisafocu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01.10  18:39:36
   
▲ 정청래 더불어민주당 전 의원이 10일 “최순실은 ‘내가 대통령 만들어놨더니 나를 배신해?’하며 박근혜에 대한 서운병과 배신감으로 치를 떨 것”이라고 말했다. 사진 / 오종호 기자
[시사포커스 / 오종호 기자] 정청래 더불어민주당 전 의원이 “장시호 씨가 제2의 태블릿PC를 제출한 것은 피해최소화 이익이 작동하는 것”이면서 “김기춘, 우병우, 이재용도 구속될 것 같은 예감이 든다”고 밝혔다.
 
정 전 의원은 10일 오후 SNS에 “장시호가 일내려나?”라면서 “공범들의 의리는 자신의 이익앞에 무너지고 있다. 박근혜와 최순실의 동지적 관계는 서서히 깨지고 있다고 본다. 그렇다면 각자도생을 위해 법정폭로전이 있지 말란 법이 없다”고 전망했다.
 
그는 “감옥에 가면 고립무원 되고 이기심으로 몰두돼 서운병이 든다고 예언한바 있다”면서 “최순실은 ‘내가 대통령 만들어놨더니 나를 배신해?’하며 박근혜에 대한 서운병과 배신감으로 치를 떨 것이다. 감옥에 있다 보면 생각의 종착지는 이기심이다. 믿는 사이일수록 서운병은 쉽게 들고 배신감은 깊어진다. 앞으로 볼만할 것”이라고 예측했다.
 
정 전 의원은 “예언, 하나 더 한다”면서 “특검 돌아가는 것을 보니 김기춘, 우병우, 이재용도 구속될 것 같은 예감이 든다. 박근혜도 조만간 대통령직에서 내려오고 그 즉시 구속될 것 같고. 과학적 근거가 있냐? 그냥 제 감이 그렇다”고 덧붙였다.
[기사 제보] 시사포커스는 공정하고 소신 있고 낮은 자세로 독자의 제보를 소중하게 생각합니다.
독자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통해 좋은 기사를 보도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sisa0119@sisafocus.co.kr / 02) 323 - 2223)
오종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사건사고
“지체 장애 지닌 60대 여성 성폭행 미수”… 50대 남성 징역형
배우 송선미 "남편 흉기에 찔려 사망"
“초등생 폭행 혐의 교사”…조사
“CCTV 쓰려고 훔친” 60대…입건
주민·승강기 안전? “승강기 택한 아파트 관리소장”…조사